소니는 오로지 고객에게 오래도록 사랑 받는 카메라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노력해 왔습니다.  소니 카메라를 통해 이전에 없던 새로운 촬영을 경험하도록 새롭고 유용한 기술을 카메라에 적용하는 동시에, 사용자가 지속적으로 브랜드에 애정을 가질 수 있는 일관된 사용자 환경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제품을 발전시키고 있는데요.  오늘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 시리즈와 하이엔드 카메라 RX 시리즈의 제품 디자인을 위한 소니의 노력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소니는 오로지 고객에게 오래도록 사랑 받는 카메라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노력해 왔습니다. 

소니 카메라를 통해 이전에 없던 새로운 촬영을 경험하도록 새롭고 유용한 기술을 카메라에 적용하는 동시에, 사용자가 지속적으로 브랜드에 애정을 가질 수 있는 일관된 사용자 환경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제품을 발전시키고 있는데요.

오늘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 시리즈와 하이엔드 카메라 RX 시리즈의 제품 디자인을 위한 소니의 노력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A7 & RX 시리즈: 카메라의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고민의 산물

누구나 손쉽게 추억을 담을 수 있는 ‘쓰기 편한 고화질의 작은 카메라’에 지속적으로 도전해온 소니! 거의 전 국민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촬영하는 시대에, 소니는 DSLR이 어떻게 진화해야 할지, 콤팩트 카메라가 어떻게 다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근원적인 고민을 다시 시작할 시기라고 판단했습니다.  이를 위해 소니는 ‘카메라의 기본’을 탐구해 렌즈와 뷰파인더, 그립 등 꼭 필요한 구성 요소를 최대한 압축하고 경량화하여 작은 바디에 모두 넣는 동시에, 사용자가 원하는 스타일로 적절히 활용해 고화질 사진을 쉽게 촬영하는 방법을 꾸준히 연구했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결정체인 소니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 시리즈’와 하이엔드 카메라 ‘RX 시리즈’는 많은 사용자가 호평하는 명기로 등극했습니다.

누구나 손쉽게 추억을 담을 수 있는 ‘쓰기 편한 고화질의 작은 카메라’에 지속적으로 도전해온 소니! 거의 전 국민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촬영하는 시대에, 소니는 DSLR이 어떻게 진화해야 할지, 콤팩트 카메라가 어떻게 다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근원적인 고민을 다시 시작할 시기라고 판단했습니다. 

이를 위해 소니는 ‘카메라의 기본’을 탐구해 렌즈와 뷰파인더, 그립 등 꼭 필요한 구성 요소를 최대한 압축하고 경량화하여 작은 바디에 모두 넣는 동시에, 사용자가 원하는 스타일로 적절히 활용해 고화질 사진을 쉽게 촬영하는 방법을 꾸준히 연구했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결정체인 소니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 시리즈’와 하이엔드 카메라 ‘RX 시리즈’는 많은 사용자가 호평하는 명기로 등극했습니다.

 

쓰면 쓸수록 고객을 매료시키는 카메라의 가치를 고민하다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고객은 ‘완전히 새로운 신상’ 카메라를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디자인 아이덴티티와 자신의 사용자 경험(이하, UX)이 그대로 유지되면서도 신기술과 유용한 기능이 추가된 신모델 카메라야 말로 바로 그들이 원하는 제품이죠. 그러나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다 보면 내부구조가 변경되기 마련이며, 바디는 커지고 사용자 환경과 디자인 아이덴티티는 바뀔 위기에 놓이게 됩니다. 

소니는 차세대 카메라 개발에 이러한 고객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이러한 과제를 완수해 소니가 발전된 기술을 탑재하면서도 사용자가 익숙하게 사용할 수 있는 카메라를 계속 만들어 나갈 수 있다면, 소니 카메라는 세대를 거듭할수록 그 가치가 올라가고 오랜 시간 고객에게 사로잡는 카메라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버려지는 것이 아닌, 카메라의 표준으로 지속 가능한 디자인 새로운 카메라를 개발할 때는 기술적 업그레이드는 물론, 기존 사용자에 대한 배려를 놓치지 않아야 합니다. 기술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창작의 도구'로서 가지는 정서까지 배려하면서도 UX까지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면 소니 카메라 팬들의 믿음은 더욱 단단해 지리라 생각합니다. 모델이 바뀔 때마다 변화하고 버려지는 디자인이 아닌, 새로운 표준으로 지속 가능한 카메라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수석 아트디렉터 야마다

A7 시리즈: 디지털 시대의 렌즈 교환식 카메라의 재정의

디지털 시대의 35mm 풀프레임은 ‘크고 무겁고 어려운 카메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 A7 시리즈는 이러한 편견을 깨고 좋은 사진을 간편하게 찍을 수 있는 ‘작고 가벼운 렌즈 교환식 카메라’로 소니의 35mm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 시리즈를 재정의하고자 했습니다.


전통의 계승과 기술 발전에 따라오는 필연적 노력의 과정


A7의 차기 버전 A7II는 E마운트 렌즈는 물론 마운트 어댑터를 통해 다양한 A마운트 렌즈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5축 손떨림 보정’을 바디에 내장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손떨림 보정 유닛 추가로 바디가 커지는 것을 막을 방법이 필요했습니다. 

동시에 대형 렌즈를 마운트하고도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게 카메라 그립 부분을 리뉴얼 해야 했습니다. 조작 미숙으로 중요한 장면을 놓치지 않기 위해 기존 모델을 사용하던 사용자들이 쉽게 적응할 수 있는 일관성 있는 사용자 환경을 유지하는 것도 꼭 필요한 부분이었습니다.


A7의 버튼 & 다이얼 레이아웃을 최대한 유지하기 위해, A7II는 이미 소형화와 경량화의 정점에 이른 A7 바디 내부구조를 모두 재정비했습니다. A7을 최초로 개발할 때처럼 버튼과 다이얼의 위치를 미세하게 조정하였고, 렌즈와 같은 방향 축 상에 배치된 파인더 역시 기존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는 동시에 렌즈 마운트 시 일체감과 균형을 고려해 세심하게 디자인했습니다.

미러리스 카메라의 가능성을 극대화하는 디자인 소니만의 혁신적인 센서 기술에 카메라의 본질적 요소를 융합해 미러리스의 가능성을 최대한 이끌어내는 동시에 새로운 이미지/영상 창작의 도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A7을 설계했습니다.  모든 라인업의 사용자 환경은 일괸되게 유지되며, 고객은 목적에 맞는 A7 시리즈를 고르기만 하면 됩니다. 이를 위해,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차기제품에 반영해 A7 시리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연구해야 합니다.

RX1시리즈: 손바닥 크기의 풀프레임

‘한 손 안의 풀프레임’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35mm 풀프레임 대형 이미지 센서와 대구경 렌즈를 작은 바디에 탑재해 콤팩트 카메라의 한계를 뛰어넘은 RX1 시리즈! 풀프레임 카메라의 정체성은 그대로 유지하며 낭비 없는 심플한 디자인에 최고 화질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는 인상적인 제품입니다.


진화의 정점에서도 변함없이 발전하기 위한 노력

콤팩트 카메라 진화의 정점에 선 제품인 만큼, 사람들은 RX1의 단순 업그레이드가 아닌 정밀하게 기획하고 연구한 ‘새로운 작품’을 원하고 있었습니다. 소비자의 바람을 만족시키기 위해 차세대 버전인 RX1R II에도 내장형 전자식 뷰파인더를 탑재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워낙 콤팩트하게 설계된 제품이었던 만큼, 막상 전자식 뷰파인더를 탑재한 시제품 RX1R II는 RX1보다 부피가 20% 가까이 늘어나 RX1의 DNA를 그대로 이어받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냐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부피를 이전 버전 수준으로 줄이기 위해, 결국 RX1R II는 카메라의 내부 구조를 모두 새로 설계했습니다. 전자식 뷰파인더를 탑재할 공간은 렌즈 경통의 위치를 살짝 이동해 확보했고 뷰파인더를 접어 넣을 때는 카메라 상단 두께에 맞게 접안부가 뷰파인더 내부로 들어갈 수 있게 구조를 변경했습니다.


내부구조가 변화하면서 다이얼과 버튼 레이아웃 등의 조작성도 섬세하게 조정해야 했습니다. RX1 사용자가 이미 체험한 UX를 최대한 유지하기 위해 아주 미세한 단위로 레이아웃을 세심하게 조정했습니다. 

또한 렌즈 경통의 위치가 바뀌면서 생기는 소니 로고와 그립의 폭에 따른 디자인 균형감도 여러 번에 걸쳐 조정해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유지했습니다. 이러한 노력 덕에, RX1R II는 사용자가 꾸준히 애착을 가지고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탄생했습니다.


RX100 시리즈: 주머니 속의 완벽함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에 만족하지 못하는 사용자들에게 ‘진짜 사진의 즐거움’을 알려주기 위한 콤팩트 카메라를 만드는 것이 RX100의 개발 목표였습니다. 

1.0 인치 대형 이미지 센서와 컴팩트 카메라답지 않은 대구경 렌즈가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보케(bokeh), 주머니에 쏙 들어가게 압축한 작은 크기에 고해상도 이미지 촬영이라는 콤팩트 카메라 이상의 컴팩트 카메라라는 정체성을 고집한 결과, 포켓 사이즈의 고화질 하이엔드 카메라 RX100 시리즈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하이엔드 카메라 그 이상을 넘보기 위한 노력

틸트 액정 모니터를 채용한 RX100 II, 전자식 뷰파인더를 내장한 RX100 III, 4K 동영상과 하이프레임 레이트 동영상까지 지원한 RX100 IV’까지, RX100 시리즈 역시 버전업이 될 때마다 꾸준히 발전해 나갔습니다.

RX100 III에 전자식 뷰파인더를 탑재할 때도, RX1R II 때와 마찬가지로 이미 극한까지 작아진 바디 내에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내부 구조를 아예 새로 설계해야 했습니다. 기존 부품을 미세한 단위로 정밀하게 조정하고 파인더 역시 작고 얇으면서도 최고의 성능이 나오도록 설계해 넣었습니다.

뷰파인더의 외형과 질감 역시 본체의 곡선과 맞도록 마무리해 RX 시리즈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도 지켜냈습니다. RX100 초기 버전부터 이어온, 최고의 성능과 앞서가는 기술을 상징하는 전면 음각 라인처럼 RX100 시리즈는 하이엔드 카메라 그 이상을 넘보며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디자인이 올바른지 언제나 의심하고 검토하라 일관성 있는 카메라 디자인과 UX를 유지하는게 아무일도 하지 않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RX 시리즈는 모두 디자인과 UX 일관성을 유지하지만, 신제품을 개발할 때는 모두 초기 단계부터 다시 인터페이스를 설계하는 수준의 재검증 작업을 거칩니다. 또한,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디테일을 수정해 완벽을 더하고 있습니다.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자세야말로 소니 디자인이 나아갈 바람직한 모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아트디렉터 다카끼


미래에도 지속 가능한 친숙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

소니 카메라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제품 시리즈 및 모델과 관계없이 모두 같은 UX를 제공하기 위해 통일된 기본 운영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또한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어도 사용자가 헤매지 않고 쉽게 찾도록 튜닝하고 업그레이드하고 있습니다.


소니 카메라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어느 카메라를 만나건 주요 기능을 문제없이 사용하도록 모든 소니 카메라 라인업에 공통적으로 있는 버튼으로만 카메라를 조작하도록 설계했습니다. 이렇게 하면 RX 시리즈나 소니 알파 미러리스는 물론 어떤 소니 카메라를 사용해도 손쉽게 촬영에 적응할 수 있습니다.

전반적 촬영 정보 표시전반적 촬영 정보 표시카메라 전후좌우 기울기 표시카메라 전후좌우 기울기 표시
카메라 다이얼로 조리개값 컨트롤카메라 다이얼로 조리개값 컨트롤컨트롤 링으로 조리개값 선택컨트롤 링으로 조리개값 선택

또한 초급자와 상급자에 따라 필요한 촬영 정보가 다르기 때문에 셔터스피드나 조리개값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드, 최소한의 촬영 정보만을 표시하는 간단한 모드 등 다양한 디스플레이 모드를 선택할 수 있게 디자인했습니다. 또한 뷰파인더 촬영 시에는 프레이밍과 촬영에 방해되지 않도록 파인더에 눈을 댄 상태에서 주요 설정을 확인할 수 있게 했습니다. 

소니의 카메라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다양한 사용자의 상황을 고려해 업그레이드하고 있으며, 지속해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금도 계속 개선 중입니다.

사용자의 신뢰를 얻기 위해 UI의 신뢰성을 고민해야 카메라에 탑재된 기능이나 기술적 변화에 따라, 카메라의 UI는 변화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UX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깊은 고민 없이 단지 기능 향상을 위해 UI를 변경하지는 말아야 합니다.  누구나 쉽게 조작해 해당 기능에 접근하고 쉽게 카메라를 컨트롤할 수 있는 UI를 통해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디자이너 카라사와

사용자가 익숙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UX와 디자인을 추구하면서도 새로운 촬영 경험을 위해 끊임없이 진화하는 소니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 시리즈와 하이엔드 카메라 RX 시리즈! 앞으로도 세대를 넘어 끊임없이 신뢰받는 카메라의 가치를 지켜나가는 소니의 노력에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