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소니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가 세계 최대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6(InfoComm 2016)에서 새로운 디스플레이 신기술을 선보인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합니다. 

이번에 공개될 신기술 CLEDIS™(Crystal LED Integrated Structure)는 미세한 LED 광원을 사용해 기존의 LED 배열으로는 불가능했던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하는 솔루션입니다. 앞으로 소니가 펼쳐나갈 새로운 디스플레이 세상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참조해 주세요!


소니, 최첨단 비주얼 디스플레이 CLEDIS™ 시스템 기술 공개


- 독자적인 표면 탑재 구조를 적용한 새로운 확장형 LED 디스플레이

- 화면 표면 블랙 비율 99% 이상 지원하여 높은 콘트라스트와 해상도로 최고의 몰입감 선사 


<CLEDIS™ 디스플레이 유닛(좌), 유닛을 여러 개 연결한 확장형 디스플레이 활용 예시(우)>


소니는 6월 8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6(InfoComm 2016)’에 참가해 대규모 영상 산업의 전망을 재정립하는 디스플레이 신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될 독자적인 표면 탑재 구조를 적용한 신기술 CLEDIS™(Crystal LED Integrated Structure)는 미세한 LED 광원을 사용하여 기존의 LED 배열에서는 불가능했던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한다.


CLEDIS™는 화면 표면에 R(레드), G(그린), B(블루)의 미세한 LED 소자를 배치하여 각 화소를 독립적으로 구동시키는 자체 발광 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하였다. 각 화소 크기가 0.003mm2에 불과하여 나머지 영역의 블랙이 차지하는 비율을 99% 이상 높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높은 화면 흑색비로 밝거나 어두운 시청 환경에서도 초고도의 콘트라스트를 구현한다. 


또한 180도에 이르는 넓은 시야각으로 대형 화면에서도 밝기 및 색상 면에서 전체적으로 균일한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다. 캔버스의 밝기는 1,000cd/m2(1,000nits)로,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 콘텐츠를 지원하며 10비트 색농도와 넓은 색영역(약 140%의 sRGB) 이미지를 생성하여 더욱 선명한 컬러 구현이 가능하다. 


용도에 따라 확장이 용이한 시스템으로 베젤 없이 연결할 수 있는 여러 디스플레이 유닛(가로 453mm x 세로403mm)으로 구성되어, 무제한 및 무결점의 대형 화면 디스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다.


소니의 독자적인 화소 구동회로가 탑재된 CLEDIS™ 캔버스는 120fps의 빠른 비디오 응답이 가능해 사용자가 지연이나 모션 추가 보정 없이 대형 화면에 영상을 바로 표시해야 하는 스포츠, 콘서트 및 교육 시뮬레이션에 최적의 제품이다.


소니의 신기술 CLEDIS™ 디스플레이는 2017년 초에 국내 출시 예정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