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소니 스타일지기입니다. 


지난 10월 19일, 소니코리아는 액션캠 최초로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 B.O.SS.를 탑재한 소니 액션캠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이번에 출시된 소니 액션캠은 4K 액션캠 ‘FDR-X3000’과 풀 HD 액션캠 ‘HDR-AS300’ 2종으로, 소니의 프리미엄 캠코더 브랜드 ‘핸디캠’의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술인 ‘B.O.SS(Balanced Optical SteadyShot)’를 액션캠 최초로 적용한 제품입니다.


흔들림을 정복하며 액션캠 계의 보스로 등극해 출시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아온 소니 액션캠 BOSS의 따끈따끈한 출시 현장, 지금 바로 보시겠습니다.



광학식 손떨림 기능으로 4K 영상에서도 흔들림을 정복하다, 액션캠 BOSS 


소니 액션캠 B.O.SS.의 출시 현장입니다. 소니의 핸디캠에 탑재되었던 최신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술인 ‘B.O.SS.(Balanced Optical SteadyShot)’ 기술을 처음으로 액션캠에 적용시킨 혁신적인 두 제품 ‘FDR-X3000’과 ‘HDR-AS300’가 행사장 입구에서 스타일지기를 반갑게 맞이해주었습니다.




여기서 잠깐! B.O.SS.(Balanced Optical SteadyShot)’ 기술이란 무엇일까요?


B.O.SS. 는 Balanced Optical SteadyShot 의 줄임말로 렌즈와 센서가 하나의 유닛(unit) 형태로 이 일체화된 상태에서 주변부의 흔들림을 분석하고 균형을 유지하는 기술로, 흔들림을 광학식으로 보정하는 소니의 기술입니다. B.O.SS. 기능은 일반적인 전자식 흔들림 보정에 비해 약 13배의 보정 효과를 가지고 있어 어떠한 움직임에서도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촬영을 가능하게 합니다. 



이번 출시 행사에서는 4K 영상을 지원하는 ‘FDR-X3000’과 풀 HD 영상을 구현하는 ‘HDR-AS300’ 2종을 선보였습니다. 두 모델 모두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 B.O.SS와 함께 소니의 디지털 이미징 제품에 사용되는 비온즈 엑스(BIONZ X) 이미지 프로세서와 동영상 전용으로 개발된 830만 화소 엑스모어(Exmor) R CMOS 이미지 센서, 그리고 칼자이스(Zeiss) 렌즈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아웃도어에서 소니 액션캠을 활용하는 모습을 시연하는 포토 세션과 함께 이날의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흔들림을 최소화한 소니 액션캠은 가볍고 컴팩트한 디자인과 함께 다양한 액세서리를 지원하여, 스케이트 보드와 같은 움직임이 많은 스포츠는 물론 더욱 격렬한 아웃도어 활동 시에도 모자, 가방 등 다양한 곳에 부착해 풍성하고 다이나믹한 촬영이 가능합니다. 



이번에 출시한 4K 액션캠 FDR-X3000의 가장 큰 장점은 액션캠 최초로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격렬한 활동이 동반되는 아웃도어 촬영 환경에서도 4K혹은 고속 촬영 환경에

서도 광학식 손떨림 보정이 가능해 더욱 다채롭고 생생한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또한 액션캠의 퍼포먼스를 완성시켜주는 다양한 액세서리 라인업을 함께 선보여 더욱 눈길을 사로 잡았습니다. 새롭게 출시된 핑거그립(AKA-CAP1)은 슈팅형 디자인에 적합한 액세서리로 한 손으로 편안한 촬영이 가능하며, 라이브뷰리모트를 활용하여 실시간으로 촬영되는 모습을 확인하며 액션캠을 컨트롤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액션캠 렌즈를 보호하는 덮개인 ‘MC 프로텍터(AKA-MCP1)’는 하우징 없이도 액션캠 렌즈를 먼지와 이물질로부터 보호해 주어 매우 유용합니다. 




오후에는 소니 액션캠 B.O.SS.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아볼 수 있는 체험 행사가 마련되었습니다. 자리를 가득 매운 취재진을 보며 소니 액션캠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소니코리아 모리모토 오사무 대표의 환영사에 이어 최한준 프로덕트 매니저의 액션캠 소개가 이어졌습니다. 최한준 프로덕트 매니저는 소니의 프리미엄 캠코더의 기술력을 통해 ‘흔들림’을 해결함으로써 소니가 액션캠의 새로운 가이드를 제시했으며, 소니의 오디오 기술 또한 더해져 음향에 있어서도 더욱 완벽한 표현이 가능해졌음을 강조했습니다.



흔들고 달리며 온 몸으로 체험하는 소니 액션캠 체험존



소니 액션캠 체험존은 액션캠 B.O.SS.의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술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공간과 소니 액션캠의 다양한 액세서리들을 착용하고 만져볼 수 있는 디스플레이 공간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스타일지기도 체험존 여기저기를 다니며 소니의 신제품 액션캠 B.O.SS.를 열심히 체험 해 보았습니다. BOSS라는 닉네임에 걸맞는 흔들림 보정 기능은 물론이고 넓은 화각, 깨끗한 화질, 스마트폰, 라이브뷰리모트 연결을 통한 액션캠 컨트롤, 방수 기능 등을 생생하게 체험해볼 수 있는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소니 액션캠 체험존에서 단연 인기를 끌었던 공간은 바로 운동기구가 설치된 B.O.SS. 비교 체험존이었습니다. 액션캠 2대를 설치한 후 1대에는 B.O.SS. 기능을 켜고, 또 다른 1대에는 B.O.SS. 기능을 끈 다음 모니터를 통해 영상을 두 액션캠의 차이를 직접 비교해보았습니다. 양쪽 어깨에 각각 1대씩 액션캠을 부착하고 러닝 머신을 달리거나 진동 쉐이커 위에 올라서자, 극명하게 비교되는 영상을 통해 액션캠 B.O.SS.의 기술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액션캠 B.O.SS.의 광학식 손떨림 보정이 왜 주목을 받고 있는지 그 차이를 확실히 느끼실 수 있습니다. B.O.SS. 기능을 끄고 촬영한 왼쪽 모니터의 영상은 격렬한 흔들림 때문에 무엇을 촬영한 것인지 구별하기가 어려워 보이는 반면, B.O.SS. 기능을 켜고 촬영한 오른쪽 영상은 흔들림이 거의 없어 보입니다. 이토록 흔들림이 심한 환경에서도 안정감 있게 영상을 담아내는 소니의 액션캠 B.O.SS.는 보는 이의 탄성을 끌어내기 충분했습니다.





소니 프리미엄 캠코더의 기술력을 그대로, ‘B.O.SS(Balanced Optical SteadyShot)’



체험존에는 소니의 핸디캠과 액션캠에 탑재되어 있는 B.O.SS 모듈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소니의 신제품 액션캠 B.O.SS.가 흔들림에서 극명한 차이를 보인 이유가 바로 이 모듈 덕분입니다. 




길게 설명하기 보다, 위의 영상을 보시면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액션캠 B.O.SS.의 경우 흔들림의 각도가 훨씬 적은 것이 보이시지요? 기존의 액션캠은 ‘전자식 흔들림 보정’ 기능만을 지원해 왔으나, 신제품 소니 액션캠 B.O.SS.는 물리적으로 흔들림을 억제하는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Balanced Optical SteadyShot, B.O.SS)’을 탑재하여 기존 제품보다 무려 13배 높은 보정 효과를 보여줍니다. 이 덕분에 역동적인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길 때는 물론 다양한 앵글의 영화 및 예능 버라이어티 프로그램과 같은 전문 촬영 시에도 흔들림 없는 고해상도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화질은 최대로 왜곡은 최소로, 

엑스모어(Exmor) R CMOS 이미지 센서와 칼자이즈(Zeiss) 렌즈


또한 화질과 화각에서도 이전 모델과 비교했을 때, 분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소니 액션캠 ‘FDR-X3000, HDR-AS300’은 소니의 디지털 이미징 제품에 사용되는 비온즈 엑스(BIONZ X) 프로세서와 동영상 전용으로 개발된 830만 화소 엑스모어(Exmor) R CMOS 이미지 센서, 그리고 칼자이스(Zeiss) 렌즈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기존 제품 대비 해상력이 향상된 것은 물론 렌즈의 왜곡까지도 현저히 감소되었습니다. 



위의 사진을 다시 한 번 보시면, 천장부분의 왜곡이 눈에 띄게 다른 것이 보이시나요? 하단의 빌딩 촬영 영상 캡쳐 이미지에서도 액션캠 B.O.SS로 촬영 시 화면 주변부의 왜곡이 눈에 띄게 감소된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왼쪽은 FDR-X3000, 오른쪽은 기존 자사 제품으로 촬영된 이미지]


소니 액션캠 B.O.SS.는 기존의 프리미엄 액션캠의 컬러와 슈팅형 디자인은 그대로 고수하면서 디테일한 부분을 업그레이드 하였으며, 최신의 캠코더 기술력을 모두 탑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FDR-X3000은 114g, HDR-AS300은 109g의 가벼운 무게를 자랑합니다. 컴팩트한 사이즈와 무게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인터페이스 또한 직관적으로 업그레이드되어 빠르고 정확한 설정 및 작동이 가능했습니다. 

사용자의 액티비티를 완벽하게 서포트 해주는 30여종의 액션캠 액세서리 

새롭게 출시된 ‘핑거 그립(AKA-FGP1)’과 렌즈를 보호하는 MC 프로텍터(AKA-MCp1)를 비롯해 모자에 부착해 촬영할 수 있는 캡 클립(AKA-CAP1), 자전거 유저들 사이에서 계속해서 사랑 받는 핸들바 마운트(VCT-HM1), 셀카 촬영과 삼각대 역할을 하는 슈팅그립(CT-STG1)’ 등 다양한 소니 액션캠 전용 액세서리도 함께 만날 수 있었습니다. 평소 다양한 아웃도어 액티비티와 스포츠를 즐기시는 분이라면 소니 액션캠과 전용 액세서리를 활용해서 꼭 한 번 촬영해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이 외에도 NFC/와이파이 기능으로 영상 결과물을 빠르게 전송하고 공유할 수 있으며, 단순히 촬영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배경과 피사체를 스스로 분석하여 편집하는 ‘하이라이트 무비 메이커’ 기능을 통해 실시간 편집, SNS 공유 또한 가능합니다. 그 동안 영상 편집을 부담스럽게 생각하셨던 분들께 특히 반가운 기능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 소니 액션캠 B.O.SS. 2종, ‘FDR-X300’0’과 ‘HDR-AS300’의 출시 현장을 살펴 보았습니다. 액션캠 최초의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과 소니의 이미징, 오디오 기술력으로 완성되어 액션캠의 보스로 등장한 소니 액션캠 FDR-X3000, HDR-AS300! 그 차이를 직접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소니 스타일지기였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