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방송기술의 현재를 되새기고 나아가 미래의 방송기술을 알아볼 수 있는 방송제작자들의 축제 국제 방송•음향•조명기기전(KOBA: Korea International Broadcast Audio&Lighting equipment Show)이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됩니다. 올해로 27회를 맞이한 KOBA 2017에 최신 방송기술의 선두를 달리고 있는 소니 역시 참가를 했는데요.  소니가 제시하는 방송기술의 미래는 어떤 모습인지 KOBA의 소니 부스를 통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5월 16일부터 5월 19일까지 4일 동안 이어지는 KOBA 2017에서 소니코리아는 다양한 방송 촬영 및 편집, 송출 솔루션 등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방송 영상 부문에서 리더십을 보유하고 있는 소니이기 때문에 부스 또한 알차게 구성했습니다. 


기존 HD(1920x1080)에 비해 4배의 화질을 자랑하는 4K/UHD(3840x2160)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분들이 접해 보셨을 것입니다. 여기에 더해, 최근에는 HDR을 강조하는 회사들이 많습니다. HD에서 4K/UHD로 넘어가면서 단순히 화소만 늘어나는 게 아니라, 더욱 풍부한 색을 구현하기 위해 HDR 기술을 적용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HDR은 명암을 적당히 조정하여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은 고루 보이도록 해줍니다. 한마디로 육안으로 보이는 실제의 모습과 영상에서의 모습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 HDR의 특징입니다. 


이처럼 고화소의 고품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작, 편집, 송출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러나 소니는 이미 4K HDR 방송의 IP라이브 솔루션까지 안정적으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KOBA 2017 소니 부스에서는 이러한 IP라이브 솔루션과 HDR 영상 촬영 기술을 탑재한 최신 제품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소니가 제시하는 차세대 방송기술에는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지금부터 함께 보실까요?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에서의 4K/UHD HDR 영상촬영


소니 부스에 입장하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중앙에 자리 잡은 ‘카메라 슈팅 존’입니다. 소니의 다양한 방송용 카메라들이 모델을 중심으로 늘어서있는 이곳은 실제 HDR 영상 제작에 사용되는 카메라들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특히 나날이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HDR 라이브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카메라와 연결된 컨버터와 4K 모니터를 통해 HDR 라이브의 과정을 한 눈에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4K 8배속 슬로우 모션 촬영이 가능한 HDC-4800은 출시 이후 미국의 수퍼볼과 같은 초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성능이 입증된 제품으로 KOBA 2017 소니 부스에서도 그 기능을 직접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HDC-4800은 4K 슈퍼 슬로우 모션 촬영이 가능한 울트라 하이 프레임 레이트(Ultra-High Frame Rate) 카메라로 UHD HDR 영상을 제작하기 위한 감마 커브인 S-Log3와 UHD의 새로운 색 영역인 BT.2020을 모두 지원하여 넓은 다이내믹 레인지와 색 영역 확보가 가능한 제품입니다.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에서의 영상 컨버팅


이곳은 컨버터를 통해 ‘보다 실제에 가까운’ 영상을 구현하는 곳입니다. 전송 받은 라이브 영상에 HDR 감마값을 입혀 색감을 한 번 보정하는 것이죠. 이 과정을 통해 SDR 혹은 HDR 영상을 송출하게 되는데요. 위의 모니터를 통해 SDR과 HDR이 어떻게 다른지 한눈에 비교해볼 수 있습니다.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에서의 영상 편집


뉴스나 스포츠 영상을 보면 자막이나 특수효과 등이 들어가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또는 스튜디오의 앵커와 현장의 기자가 한 화면에 동시에 나오는 경우도 있죠. 이러한 작업들을 실시간으로 하는 작업을 ‘비디오 스위처’라고 하는데요.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에서는 이러한 스위처 프로세스 역시 제공하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이 모든 과정이 동축케이블로 연결되어 이루어졌는데,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에서는 광케이블과 랜선을 통해 영상촬영부터 편집, 송출까지 더욱 빠르게 이루어집니다.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에서의 4K HDR 영상 송출


앞서 소개해드린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의 과정들을 통해 최종적으로 각 가정에서 만날 수 있는 4K HDR 영상의 모습까지 확인하실 수가 있습니다. KOBA 소니 부스에 방문하시면 아실 수 있겠지만 화면에 비춰지는 영상은 실제로 바로 옆의 카메라 슈팅 존에서 실시간으로 촬영 중인 영상이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을 통해 나오는 영상입니다. 직접 오셔서 모델의 실제 모습과 4K HDR 디스플레이에서 보여지는 모습이 얼마나 유사한지 확인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



여기까지 내용들을 토대로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의 특징을 크게 두 가지로 압축할 수 있겠습니다.

첫째, 하나의 제작 과정을 통해 다양한 수요(HD SDR, 4K SDR, 4K HDR 등)를 충족시킬 수 있다는 편의성, 둘째, 제작자가 보여주고 싶었던 영상미를 왜곡 없이 온전하게 전달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소니 아카이브 솔루션


콘텐츠는 제작하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보관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언제든 필요할 때 빠르고 쉽게 찾을 수 있다면 금상첨화겠지요. 물론 고성능 스토리지를 통해 자료들을 보관할 수 있겠습니다만, 비용적인 측면이나 안정성 측면에서 단점이 드러나게 됩니다. 소니의 아카이브 솔루션은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가 있어요. 다수의 광디스크를 카트리지에 넣어 보관하는 기술로 100년 이상 손상 없이 자료들을 보관할 수가 있습니다.


또한, 과거에 테이프로 촬영된 영상자료도 소니의 테이프 디지타이징 서비스를 통해 디지털 영상으로 전환하여 보관할 수가 있습니다.


4K 시네마 프로젝터 체험


TV나 모니터 외에도 프로젝터를 사용해 영상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KOBA 2017 소니 부스에서는 4K 시네마 프로젝터 체험존이 마련되었습니다. 이곳에서 소니의 최신 레이저 프로젝터 VPL-VW5000ES를 통해 놀랍도록 아름다운 4K HDR 영상을 직접 확인하실 수가 있습니다.



네트워크 카메라


KOBA 2017 소니 부스에서는 소니의 네트워크 카메라도 만나보실 수가 있는데요. 네트워크 카메라가 생소한 분들을 위해 간단한 설명을 덧붙이자면, 이름처럼 네트워크를 통한 원격 조작을 할 수 있는 카메라입니다. 교회나 학교 강당 등에서, 다양한 위치에 네트워크 카메라를 설치한 뒤 촬영자는 통해 각각의 카메라에 촬영되는 영상을 한눈에 살펴보며 원하는 영상만 선택해 라이브로 송출할 수가 있습니다. 


소니 프로 캠코더 라인업


지금까지 소개한 소니 IP라이브 솔루션의 가장 기초가 되는 것은 역시 최초로 영상을 촬영하는 카메라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충분한 품질의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뛰어난 성능의 카메라야 말로 4K HDR 라이브 방송을 가능하게 하는 대전제가 아닐까요?

KOBA 2017 소니 부스 바깥쪽에서 이런 뛰어난 성능의 소니 프로 캠코더 라인업을 만나보실 수가 있습니다. 소니 프로 캠코더 라인업의 가장 장점은 알파 시리즈부터 영화나 드라마 제작에 사용되는 FS, F 시리즈에 이르기까지 일관된 룩을 유지한다는 점입니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를 촬영한 F65를 포함한 다양한 소니 프로 캠코더들과 편리함을 더해주는 액세서리와 렌즈들을 직접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게다가 소니 프로 캠코더를 사용하는 장점은 또 하나가 있죠. 바로 HDR 콘텐츠를 편집할 수 있는 카탈리스트 에디트를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지금까지 KOBA 2017 소니코리아 부스를 자세히 설명드렸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이라면 소니 부스를 방문하셔서 하나 하나 직접 체험해 보시면 머지않아 펼쳐질 차세대 4K HDR 방송의 진가를 더욱 잘 알게 되실 것 같습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