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코리아에서는 여러분의 퀄리티 높은 사진 생활을 위해 프로페셔널 사진 작가분들의 촬영 노하우를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한국인 최초로 소니 글로벌 이미징 앰버서더(Sony Global Imaging Ambassador)로 선정된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사진을 통해 일상 속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노하우’입니다. 

보통 해외의 유명한 관광지나 특별한 명소에서 찍어야만 멋진 사진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평소에 늘 지나치는 주변 풍경들에는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하지만, 오늘 전해드리는 김주원 작가의 메시지를 통해 여러분의 주변에서 새로운 아름다움을 찾으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함께 만나보시겠습니다. :)





김주원 | 사진가


김주원은 파인아트 풍경 사진가이자 사진 교육자, 저술가로 활동 중이다. 사진잡지 월간 <포토넷> 기자로 재직했고 사진 에이전시 ZAKO를 만들어 사진 프로젝트, 전시, 광고, 강의, 출판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2011년 눈 내린 한국의 겨울 풍경을 담은 <WHITE> 시리즈로 스페인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2014 Sony 국제사진상, 2011 동강 국제사진상, 2005 NIKON 국제사진상 등을 수상했다. 김주원의 <DSLR 사진강의>, <포토샵 사진강의>, <DSLR 사진입문> 등의 저서는 현재 사진 분야 스테디 셀러다. 2017년 한국인 사진작가 최초로 소니 글로벌 이미징 앰버서더에 선정되었다.


김주원 작가 블로그 바로가기

김주원 작가 페이스북 바로가기




■ 사진의 일상성, 평범한 것들을 어떻게 예술적으로 기록하는가

아침 탄천에서 운동하다 만난 장면 @경기도 성남시, 2015. Sony a7r2, FE 70-200mm F4


여러분은 ‘사진작가’라는 단어를 들으면 무엇이 연상되나요? 중절모자를 쓰고 큰 카메라와 삼각대를 지고 산을 오르는 사진가의 모습, 또는 아름다운 풍경 가운데서 고독하고 쓸쓸하게 무언가를 기록하는 사람의 모습이 떠오르지는 않나요? 사진을 시작할 때 사람들은 사진작가라면 대부분 나와는 멀리 떨어진 풍경이나 대상을 기록하는 일을 하거나 기다림과 육체적 노동을 수반하는 지루한 분야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사진을 하다 보니 여러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고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개인적인 작업도 하지만 광고 사진을 찍을 일도 있고 영상과 미디어 작업을 할 기회도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제일 좋아하는 사진은 평범한 일상을 관찰하고 그 속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소소한 사진입니다. 오늘 이 시간을 통해서 하고자 하는 말은 ‘사진의 일상성, 평범한 것들을 어떻게 예술적으로 기록하는지’에 대한 것입니다.


강원도의 한 카페에서 만난 일상의 풍경 @강원도 평창, 2017. Sony a7r3, FE 70-200mm GM F2.8

일상의 평범한 사물도 카메라로 관찰하면 살아 있는 듯 말을 걸어 온다 @제주도, 2017. Sony a9, FE 55mm F1.8




■ 하나. 일상을 낯설게 보기, 마음의 상상력

매일 보는 구름이라는 소재도 감정을 이입할 수 있는 대상이 된다 @제주도, 2017. Sony RX1R2


사진작가 알프레드 스티글리츠(Alfred Stieglitz)는 자신이 머물던 뉴욕 조지아 호수 근처에서 찍은 구름 사진을 ‘자신의 마음과 삶의 방식이자 진실을 찾아가는 내면의 통로’라고 표현했습니다. 

스티글리츠는 구름 연작 사진 ‘Song of the sky(1923)’를 발표하면서 ‘이퀴벌렌트(Equivalents; 동등한, 등가물)’라는 이론을 내세웠는데 하늘 위에 있는 구름을 자신의 내면, 심지어 인생과도 동등하게 생각한다는 의미였습니다. 어떤 이에게는 그냥 흘러가는 구름이지만, 스티글리츠에게 구름은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었고 자신의 마음을 대변하고 사진으로 표현할 수 있는 소재였던 것입니다. 바로 여기에 핵심이 있습니다. 


“일상의 평범하고 익숙한 사물이나 풍경을 낯설게 하기!”

 

예술의 세계에선 기존의 정보, 또는 사물에 주어진 이름, 우리가 알고 있는 이론 같은 것을 상상력으로 쉽게 뒤집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것을 ‘낯설게 하기 또는 낯설게 보기’라고 합니다. 누군가는 뜬구름을 잡는 이야기라 해도 예술가에게 흘러가는 구름은 내 마음이 될 수도 있고 핑크빛 솜사탕으로 바뀔 수도 있습니다. 저기 들판에 홀로 선 나무를 찍고 내 마음 같다고 한들 예술의 세계에선 아무도 욕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죠. 

예술 작품이란(사진 작품도 마찬가지) 삶에서 순간순간 경험한 것들의 인상과 느낌을 남기는 일입니다. 사물을 있는 그대로 보지 않고 낯설게 보기, 풍부한 상상력으로 대상에 감정을 이입하고 내 감각을 입혀 사진으로 담는 일. 바로 이것이 사진작가들이 일상의 평범한 풍경에 감동하고 사진으로 남기는 이유일 것입니다.


해질녘 아파트 베란다에서 바라본 구름의 모습 @경기도 용인, 2014. Sony a7R, FE 70-200mm F4


하늘의 구름을 올려다보세요. 구름을 관찰하다 눈을 잠깐 깜빡이면 조금 전에 있던 구름이 오른쪽이나 왼쪽으로 이동해 있거나 아까 봤던 그 모양과는 달라진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눈을 감기 전 봤던 구름은 무엇이고 지금의 구름은 무엇일까요? 사진을 찍는 행위는 이렇게 끊임없이 나에게 그리고 마음 속에 물음을 던지는 작업입니다.


자연을 잘 관찰해 보면 비슷한 듯하면서 각기 개성이 뚜렷하다 @서울, 2012. Sony a7R, FE 70-200mm F4




■ 둘. 인터넷에서 많이 보는 멋진 사진들은 왜 비슷해 보일까?


2006년 페넬로프 움브리코(Penelope Umbrico)라는 미국의 사진작가는 세계 최대의 이미지 공유 사이트인 플리커(Flickr)에서 세상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찍는 사진을 검색한 결과 무려 541,795장의 일몰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작가는 일몰 사진 중 태양 부분만 작은 사이즈로 인화한 뒤 총 2,500장의 사진을 벽에 붙이고 전시했습니다. 그는 일몰 사진의 수를 다시 계산하여 전시할 때 작은 캡션으로 달아두는데 매년 그 사진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한국 최대의 인터넷 사진 커뮤니티에서도 이와 비슷한 현상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댓글이 많은 순으로 홈페이지 메인에 노출되는 ‘오늘의 사진’을 보면 일출, 일몰 사진이 제일 많습니다. 가을에는 운해 사진이 많고 어떤 시기에는 주산지의 안개, 또 파란 하늘과 구름이 좋았던 날에는 온통 하늘 사진이 도배됩니다. 한 장 한 장 보면 멋진 사진인데 이렇게 올라오는 모든 사진이 교과서 사진처럼 비슷하게 보입니다.

이렇게 우리가 특별하게 여기는 장소와 순간들이 반복되어 생산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어렵게 올라간 지리산 노고단에서 본 운해나 일출 사진이 당시에는 특별하다고 생각했지만 집에 와 사진을 들여다보면 왜 남들이 찍었던 사진과 구도는 물론 느낌까지 비슷한 것일까요?




■ 셋. 내 일상의 평범한 풍경이 예술이 되다

신혼 초 집 곳곳의 모습을 담은 사진 @경기도 용인, 2014. Sony a7R, FE 55mm F1.8


강렬한 붉은색이 일품인 일출 사진은 내가 힘들게 찍었다고 남들도 똑같은 감동을 느낄 수는 없습니다. 자주 보던 그냥 흔한 일출 사진일 뿐, 사람들은 인터넷에서 이런 이미지를 수도 없이 보았기 때문에 빠르게 클릭하고 지나칩니다. 사진하는 사람들이 사진 포인트라고 찍어 놓은 장소들은 비슷비슷한 사진들을 양산하는 일종의 ‘공장’이 됩니다. 왜 비싼 카메라를 구입해서 남들과 똑같은 사진만 반복하려고 할까요? 사람들이 사진을 보고 감동하는 포인트는 무엇일까요?


소나기가 내린 뒤 백미러로 본 풍경 @경기도 용인, 2015. Sony a7R2, FE 35mm F2.8

한옥마을을 산책하며 만난 장면 @서울 북촌한옥마을, 2015. Sony a7R2, FE 35mm F2.8


평범한 대상을 평범하지 않게 볼 수 있는 눈, 아무렇지도 않게 여기던 일상을 새롭게 보여줄 수 있는 눈으로 담은 사진이야말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입니다. 산책할 때, 출근하거나 퇴근할 때, 또는 내가 생활하는 집 안 곳곳을 유심히 살펴보세요. 그곳에 사진의 소재가 숨어 있을지도 모릅니다. 사진을 찍을 때 그 대상을 너무 멀리서 찾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전문 사진작가가 아닌 이상 사진을 위해 모든 시간을 할애할 수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니 주변의 흔하지만 남들이 발견하지 못한 소재를 꾸준히 찾아볼 일입니다. 작은 것에도 놀라워하고 감동하며 담아내 보세요. 그것이 한 장 한 장 모이고 내 마음속 깊은 곳에서 느낀 의미를 부여하다 보면 나만의 특별한 사진이 됩니다.




■ 넷. 사진은 세상에 대한 진지한 관찰과 관심의 결과

사진을 담는 행위는 사물에 대한 관심과 진지한 관찰의 결과다. Sony a7R2, FE 70-200mm F4


사진을 찍으려면 촬영할 대상이 있어야 합니다. 광활한 세상 어느 한 부분의 아름다움이나 느낌을 담는 것이 사진 찍는 행위입니다. 사진을 찍기 전 대상을 찬찬히 관찰해보세요. 그러면서 꽃의 전체를 보여줄 것인지, 꽃의 부분을 통해 아름다움을 말할 것인지, 꽃이 펼쳐진 평온한 들판을 담을 것인지 생각해보세요. 내가 본 ‘대상’은 즉 내가 관심 있는 ‘것’입니다. 내가 관심 있는 대상은 사진을 찍어 누군가에게 ‘보여주고 싶은 부분’입니다.

많은 예술가가 관찰을 통해 일상의 자연과 풍경, 사물 속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천천히 관찰하고 다양한 각도로 바라보면 일상적이고 평범한 사물도 색다르게 보입니다. 빛과 그림자의 조화, 사물이 가진 아름다운 곡선, 멀리서 보면 보이지 않던 세세한 것들이 관찰을 통해 드러납니다. 


다시 카메라를 들어 주변 사물에 초점을 맞춰보세요. 이전에 보이지 않았던 작고 섬세한 디테일이 눈에 띕니다. 대상이 놓여 있는 공간이 보이고 사물은 배경과의 관계 속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또 사물은 보는 위치에 따라 전혀 다르게 보인다는 것도 깨닫습니다. 내가 봤던 눈높이를 벗어나자 그 속에 수많은 세계가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사진을 찍는다는 행위에서 카메라는 필수불가결한 존재입니다. 카메라를 선택할 때 중요한 것은 내가 필요할 때 나와 함께 있을 수 있는 카메라, 내가 표현하고자 하는 바를 정확히 표현하도록 도와주는 카메라입니다. 제가 사진생활을 하면서 계속 소니 카메라를 사용했던 것은 컬러 밸런스에 대한 신뢰가 있고, 좋은 화질을 구현하면서도 컴팩트한 크기와 무게를 갖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무조건 크고 비싼 카메라보다는 많은 카메라들 중에서 본인이 원하는 바를 실현해주는 카메라가 진정으로 좋은 카메라라고 할 수 있죠.




■ 우리는 그 동안 사진의 소재를 너무 먼 곳에서 찾고 있던 것은 아닐까


‘예술사진’이라는 말을 머릿속에 떠올려보면 우리 일상과 아주 멀리 떨어진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우리에게 익숙한 단어에 ‘사진’이란 말을 붙여보면 어떨까요? 도시사진, 골목사진, 구름사진, 꽃사진… 단어 하나만 붙였을 뿐인데 어색하지 않고 나와 아주 가까우면서도 새로운 느낌이 듭니다. 여기에 앞서 이야기한 ‘낯설게 하기’ 그리고 ‘진지한 관찰과 관심’을 더한다면, 그 사진은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여러분만의 ‘예술사진’이 될 수 있습니다. 

저는 사진을 하는 분들이 너무 먼 곳에서 주제나 소재를 찾을 것이 아니라 자신의 주변에서 무언가를 진지하게 관찰하고 발견하고 기록하길 바랍니다. 일상의 테두리에서 기록한 사진은 개인의 솔직한 감정이 담긴 일기 같은 역할을 합니다. 우리는 그 동안 사진의 소재를 너무 먼 곳에서 찾고 있던 것은 아닐까요?


서울의 일상을 기록한 서울 Daily Life 시리즈 중. Sony a7R2, FE 35mm F2.8




지금까지 김주원 작가의 평범한 일상 속에서 아름다움을 찾는 노하우를 만나보았습니다. 우리가 똑같다고 느꼈던 일상이 항상 변하고 있으며, 일상 속에서 나만이 발견할 수 있는 특별함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부디 여러분도 여러분의 일상 속에서 특별함을 발견하시길 바랍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