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의 대표적인 음향기기인 ‘워크맨’을 통해 소니를 만나게 되신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그만큼 음악을 사랑하는 분들로부터 끊임없이 사랑을 받아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기술 혁신을 거듭해오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유선 오디오의 미래로 주목받고 있는 Φ4.4mm 밸런스 연결을 통해 플래그쉽 워크맨 NW-WM1 수준의 고음질을 콤팩트한 크기로 실현 시킨 Φ4.4mm 밸런스 워크맨 NW-ZX300이 탄생했습니다. 뛰어난 사운드와 휴대성을 모두 만족시키기 위한 개발자들의 숨은 노력이 무척 컸을 것 같은데요. 


지금부터 NW-ZX300 개발자들의 인터뷰 2부를 통해 NW-ZX300 설계에 대해 개발자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Q. ZX300의 알루미늄 절삭 케이스는 어떤 특징이 있습니까?


사토 토모아키 [프로젝트 리더]

첫 번째 ZX 시리즈인 ZX1을 제작할 때부터 케이스는 알루미늄으로 만들고 있었는데요. ZX2부터는 알루미늄 외에도 전기 저항이 적은 동 플레이트도 채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NW-WM1A의 경우는 동 플레이트보다 전기 저항이 더욱 낮은 ‘무산소동 플레이트’를 채용하고 있죠. 이러한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쌓아온 ‘가볍고 작게’ 만드는 노하우를 ZX300에 적용하였습니다. 또한, ZX1에서 축적된 제품 디자인과 전기 설계의 경험 역시 ZX300에 고스란히 집약되어 있습니다.



마츠자키 케이요 [음질 설계]

하나의 소재를 절삭하여 만들어진 케이스는 이음새와 접합부가 없기 때문에 정말 순수한 소리가 나온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음질 설계 담당자로서 다루기 쉽고, 저음부터 고음까지 어느 한쪽으로 편향되지 않은 소리를 표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알루미늄 절삭 케이스를 채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기 회로의 기준이 되는 “그라운드”라는 부분을 알루미늄 케이스 적극적으로 접촉함으로써 제대로 된 저음을 낼 수 있습니다. 기준은 수십 μm(마이크로미터)의 얇은 구리 호일이므로 그 자체로는 힘을 낼 수가 없습니다만, 알루미늄 케이스와 접촉시키면 중저음에 필요한 충분한 힘을 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악기가 동시에 소리를 냈을 때 소리의 안정감이 향상됩니다.



와카바야시 히로아키 [전기 설계]

또한, 기판만으로 듣는 소리와 케이스에 넣어 듣는 소리는 큰 차이가 있는데요. 기판과 케이스가 합쳐졌을 때 이끌어낼 수 있는 소리가 있습니다. 케이스 안에도 전기가 흐르며 소리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죠. 오랜 시간 쌓아온 노하우를 통해 이러한 것들을 내포한 제품 디자인과 전기 설계가 서로 협력을 하여 양질의 사운드를 실현하고 있습니다.




Q. 음질 설계과 관련하여 제품 디자인 쪽에 특별한 요청을 했었던 건가요?


아오키 유야 [제품 디자인]

가급적 전기 저항이 낮은 소재를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고 하더군요. 알루미늄은 저항이 낮은 동시에 강도가 강하며, 가공이나 가식이 용이하기 때문에 워크맨의 케이스로는 최적인 소재입니다. 알루미늄 자체는 절삭하기 쉬운 등급을 채용하고 있지만, 소재의 산지나 제조 업체에 따라 소리가 달라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여러 프로토타입을 제작한 뒤 각각의 소리를 확인하고 최적의 소재를 정했습니다. 알루미늄 절삭 케이스의 장점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필요에 따라 두껍게 혹은 얇게 할 수 있다는 강성이 특히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알루미늄 덩어리를 깎아서 만든 만큼 전체적으로 일체감이 느껴지는 아름다운 형태로 만들 수가 있습니다. 이것은 디자인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부품 간의 저항을 줄인다는 점에서도 음향에 큰 플러스 요인이라고 할 수 있죠. 

뒷면에도 알루미늄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것도 개발 초기 단계에 음질 설계 쪽의 요청에 의한 것인데요. 알루미늄은 자기를 띠기 어려운 소개이기 때문에 전기 회로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이유였습니다.




Q. 그리고 ZX300에 ‘무산소동’을 사용했다고 들었습니다만?


아오키 유야 [제품 디자인]
ZX100에서는 스테인리스 강판에 구리 도금을 입힌 플레이트를 사용했었습니다만, WM1시리즈와 ZX300에 이르러서는 보다 전기 저항이 낮은 ‘무산소동’으로 제작하여 기판과 알루미늄 케이스 사이에 넣고 있습니다. 또한, ‘S-Master HX’에서 헤드폰 잭의 선재 등에도 무산소 동 케이블을 채용하여 고음질화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무산소동 플레이트

마츠자키 케이요 [음질 설계]
내부의 레이아웃은 크게 디지털 처리와 아날로그 처리를 하는 부분으로 나누어집니다. 무산소동 플레이트는 메모리와 CPU 등 디지털 처리를 하는 부분에 관여합니다. 이 부분에서는 상당한 속도로 디지털 신호가 처리되고 있기 때문에, 혹시라도 오디오 신호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차단하는 역할을 하고 있죠.



Q. 기술적인 측면에서 ‘전기 이중층 캐패시터’라는 것을 채용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마츠자키 케이요 [음질 설계]
이것은 대용량 콘덴서입니다. 음악은 급격한 전력 변화를 동반하는데요. 큰 전력이 필요할 때 ‘전기 이중층 캐패시터’가 배터리를 보조하여 전원 공급을 하게 됩니다. 덕분에 충분한 저음을 재현할 수 있으며, 노이즈도 줄일 수 있습니다. 물론, 노이즈를 감소시키는 데에도 전력이 들어갑니다만, 전력에 여유가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며, 여유전력이 있기 때문에 갑자기 큰 사운드를 내야 할 때 즉시 전력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와카바야시 히로아키 [전기 설계]
전기 이중층 캐패시터는 되도록 공간을 적게 사용하기 위해 배터리와 가까운 곳에 위치 시키고 싶었지만, 몇 가지 제약도 있고 해서 조금 떨어진 곳에 두고 있는데요. 이를 연결하는 데에도 무산소동 OFC케이블을 사용해 전송 손실을 최소화 하고 열화를 줄이도록 했습니다.



Q. 새로운 필름 콘덴서도 ZX100에 비해 진화된 부분인가요?


마츠자키 케이요 [음질 설계]
네, 그렇습니다. 새로운 소재의 콘덴서가 개발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음질 향상을 위한 튜닝을 한 뒤에 채용했습니다. 원래 부품이라는 것은 ‘소리에 변화를 주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전기 부품은 구성 소재의 편성에 의해 개성을 띠게 되는데요. 예를 들어, 금관악기 소리만 유독 튄다던가, 혹은, 저음이 나오지 않는다던가 하는 등 말이죠. 그러한 개성이 나타나지 않도록 연구를 거듭하고 튜닝하여 자연스러운 소리가 나오는 콘덴서로 제작했습니다.

사토 토모아키 [프로젝트 리더]
처음에 상품 기획의 다나카가 “특정 장르에 편향되지 않았다.”고 말했듯이 모든 장르의 소리를 제대로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고의 음질 튜닝이라고 생각합니다. S-Master HX 세대가 바뀐 2016년 모델부터는 부품의 튜닝을 포함해서 매우 세밀하게 소리를 컨트롤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정 장르에 치우치지 않고 어쿠스틱은 어쿠스틱답게, 일렉트로닉은 일렉트로닉답게 모든 소리를 제대로 들려주는 새로운 세대의 워크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Q. 그 외에도 음악의 재생에 있어서 전송부터 발생까지의 흐름을 최적화하는 기술들이 대거 적용됐다고 들었습니다.


와카바야시 히로아키 [전기 설계]
S-Master HX의 설명에서 중요한 부분을 빼먹었군요. S-Master HX를 기판과 연결할 때, 이전에는 일반적인 납땜을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특수한 고음질 전용 납땜이 적용되었습니다. 덕분에 S-Master HX의 진가가 제대로 발휘되고 있죠. 그리고, 방금 말씀드린 OFC케이블도 일반적으로 잘 안 쓰이는 특별한 부품이지만, WM1시리즈와 같은 굵기의 케이블을 사용하면서도 컴팩트하게 만들기 위해 배선 경로를 연구했습니다. 어쨌든, 고음질과 소형화를 동시에 이룬다는 것은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불가능하다는 것이 요점입니다. 다양한 부분에서 깊이 연구하여 높은 성능을 끌어내겠다는 마음은 지금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소형 저상 수정 발진기

마츠자키 케이요 [음질 설계]
그리고 이건 클럭 최적화로 이어지는 것입니다만, S-Master HX의 지휘자 혹은, 심장이라고 할 정도로 중요한 부분에 100MHz를 지원하는 ‘소형 저상 수정 발진기’를 채용했습니다. 이것은 잡음이 상당히 적고, WM1시리즈에서 선명한 소리를 실현하는 부품의 성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소형화하였습니다. ZX100에서도 고성능의 발진기를 사용했었습니다만, 새롭게 개발한 ‘소형 저상 수정 발진기’는 고음질을 실현하는 ZX300의 큰 특징 중 하나입니다.



지금까지 소니의 프리미엄 워크맨 NW-ZX300의 개발자 인터뷰 2부를 함께 만나보셨습니다. 플래그쉽 워크맨 WM1시리즈와 거의 동일한 수준의 고음질을 훨씬 작은 크기의 케이스 안에 담아냈다는 것이 무척 놀라울 따름인데요. 결코 쉬운 길을 택하지 않는 개발자들의 굳은 의지가 ZX300에 고스란히 담긴 것 같습니다. 이어지는 NW-ZX300 개발자 인터뷰 3부에서는 ZX300에 적용된 특별한 소프트웨어와 디자인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볼 예정이오니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