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코리아가 재능 및 제품 기부를 통해 청소년들의 꿈을 지원하는 제16회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을 개최하였습니다.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은 소니코리아가 2000년대 초부터 '다음 세대를 위하여'라는 주제로 시작해 16회째를 맞이하였는데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와 함께 대전 지역 청소년 20명을 초청한 이번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에서는 영상 촬영 교육과 함께 실습을 진행하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재능 및 제품 기부 통해 청소년들의 꿈 지원

소니코리아, 제16회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 개최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와 함께 대전 지역 청소년 20명 초청해 영상 촬영 교육 및 실습 진행

- 소니 그룹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방송과 영상 기술을 통한 다음 세대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 전개 


소니코리아는 지난 24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와 함께 대전 지역 청소년 20명을 초청해 영상 교육 및 촬영 실습의 기회를 제공하는 ‘제16회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을 개최했다.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은 소니의 전자제품,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등 핵심 자산을 활용하여 재능이 있는 청소년에게 다양한 체험과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와 공동으로 개최, 해당 기관의 영상 교육 전문가들과 함께 방송 및 영상 분야의 전문성을 지닌 소니코리아 프로페셔널 솔루션 사업부의 임직원들이 직접 자원봉사자로 동참해 의미를 더했다. 소니코리아는 이번 행사를 통해 평소 영상 제작에 관심을 갖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보다 체계적인 교육 기회를 선사함은 물론 참가 청소년들이 평소에도 스스로 영상을 제작해 보면서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핸디캠(HDR-CX450) 20대를 선물로 증정했다.


에코 사이언스 스쿨에 참가한 청소년들은 영상 촬영의 기본 원리와 각종 장비 사용 방법에 대한 교육을 통해 캠코더의 기본적인 조작법부터 삼각대, 반사판, 무선마이크 등 영상촬영에 필요한 주변기기에 이르기까지 전문 방송 장비에 대해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환경’을 주제로 촬영 콘티를 작성한 뒤 직접 야외로 나가 소니의 NEX-VG30 캠코더를 활용해 촬영을 진행했다.


오후에는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의 미디어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 학생들이 직접 기자, 앵커, 기상캐스터가 되어 뉴스를 진행했다. 마지막으로 학생들의 편집 영상을 다같이 감상하며 조별로 기획의도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영상으로 주목을 받았던 이수연 양(가명, 16세)은 “평소 많은 사람이 즐길 수 있는 영상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되는 것이 꿈이었는데 오늘 그 꿈이 더욱 구체화 되었다”며 “앞으로 구성, 촬영, 편집 등 영상 제작 전 과정에 대해 깊이 있게 배워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니코리아 프로페셔널 솔루션 사업부 후루타 료지 부문 사장은 “소니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방송, 영상기술을 활용한 소니만의 특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의 꿈을 지원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 나가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니코리아는 2000년대 초부터 '다음 세대를 위하여'라는 주제로 청소년, 교육, 환경과 관련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며 기업 시민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1] ‘제 16회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환경’을 주제로 촬영 콘티 작성을 위해 조별 기획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2] ‘제 16회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소니 NEX-VG30 캠코더를 활용해 ‘환경’을 주제로한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3] 소니코리아가 개최한 ‘제 16회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의 미디어 체험 프로그램을 실습하고 있다.

[사진4] ‘제 16회 소니 에코 사이언스 스쿨’에 참가한 청소년들과 자원봉사자로 나선 소니코리아 프로페셔널 솔루션 사업부 임직원들이 단체 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