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방송기술의 현재를 되새기고 나아가 미래의 방송기술을 알아볼 수 있는 방송제작자들의 축제 국제 방송•음향•조명기기전(KOBA: Korea International Broadcast Audio&Lighting equipment Show)이 5월 15일부터 18일까지 코엑스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올해로 28회를 맞이한 KOBA 2018에 최신 방송기술의 선두를 달리고 있는 소니 역시 참가를 했는데요. 특히, 나날이 그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4K, HD 및 HDR 그리고 IP 기반의 라이브 제작 기술 등을 선보이며 첫날부터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럼, 소니가 제시하는 방송기술의 미래는 어떤 모습인지 KOBA의 소니 부스를 통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이번 KOBA 2018에서 소니는, 제작하고자 하는 UHD 콘텐츠에 맞추어 최적의 워크플로우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HDR 워크플로우를 구체적으로 소개했습니다 예를 들어, 뉴스나 이벤트 촬영과 같이 시간과 예산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콘텐츠 제작에는 ‘인스턴트 HDR 워크플로우’가 적합하며, 콘텐츠의 완성도와 품질이 우선시 되는 드라마나 영화에는 ‘파일 기반의 HDR 워크플로우’가 적합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스포츠와 스튜디오 제작 및 라이브 제작 등에서는 ‘SR 라이브 워크플로우’를 통해 실시간으로 효율성과 품질을 극대화 시킬 수가 있습니다. 이처럼 다채로운 KOBA 2018 소니 부스의 모습을 지금부터 하나씩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4K/UHD HDR 카메라 및 워크플로우


KOBA 2018 소니 부스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중앙에 크게 자리를 잡은 카메라 슈팅 존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소니 캠코더가 자랑하는 영상 품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피사체들로 스튜디오가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특히 지난 2월에 출시되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세계 최초 6K 풀프레임 캠코더 VENICE부터 지난 4월, NAB 2018을 통해 처음으로 선보인 PXW-Z280과 PXW-Z190 그리고, FS5 II까지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PXW-Z280


그리고, KOBA 2018 소니 부스에서는 세계 최초로 3개의 4K/UHD CMOS 이미지 센서를 탑재한 핸드 헬드 카메라 신제품 2종(PXW-Z280, PXW-Z190)과 새로운 XDCAM 핸드헬드 캠코더 FS5 II도 직접 만나볼 수 있는데요. 오는 6월 출시 예정인 PXW-Z280은 3개의 1/2 타입 4K/UHD 엑스모어(Exmor) R CMOS 센서와 독립적인 3링이 장착된 17배 줌 렌즈를 탑재하였으며, 4K 60P의 10bit XAVC 촬영이 가능하고, 4K/UHD HDR에 대응하기 위해 S-Log3 감마와 HLG(Hybrid Log-Gamma, 하이브리드 로그 감마)를 채택했습니다. 12G-SDI 출력을 지원하기 때문에 라이브 이벤트 제작에도 적합합니다. 

PXW-Z190


8월 출시 예정인 PXW-Z190은 새로 개발된 3개의 1/3 타입 4K/UHD 엑스모어(Exmor) R CMOS 이미지 센서와 24배 줌 렌즈를 탑재하고 있으며 4K 60P XAVC Long 촬영 및 4K/UHD HDR 제작을 위한 HLG 워크플로우를 지원합니다.

4K 60P HDR 핸드-헬드 캠코더 FS5 II


또한, 4K HDR 및 120fps 성능과 RAW 기능을 갖춘 새로운 수퍼 35mm 캠코더인 FS5 II은 새로운 컬러 사이언스를 적용한 새로운 룩(Look)이 기본으로 탑재되어, 이전 모델 대비 자연스러운 하이라이트 영역 표현과 미묘하면서도 아름다운 계조, 특히 인물의 스킨톤을 부드럽게 표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고성능의 4K/UHD 수퍼 35 엑스모어 CMOS 센서가 캡쳐한 풍부한 색영역을 후반 작업에서 보다 자유롭게 가공하여 더욱 생생하고 뚜렷한 영상을 얻을 수 있으며, S-Log 2와 S-Log3 및 HLG가 적용되어 컬러 그레이딩 작업이 필요 없는 신속한 포스트 프로덕션을 위한 ‘인스턴트 HDR 워크플로우’를 지원합니다.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촬영한 영상은, 옆에 마련된 모니터를 통해 바로 확인할 수가 있었는데요. SDR과 4K HDR 두 개의 화면을 나란히 배치해 직관적인 비교가 가능했습니다.

소니의 프로페셔널 캠코더 라인업


그 외에도, 소니 프로페셔널 솔루션의 다양한 캠코더들과, MCX-500를 이용한 심플 라이브 솔루션 등 더욱 폭 넓은 가능성의 촬영 솔루션들을 소개하였습니다.



#VENICE 콘텐츠 제작 워크플로우

이번 KOBA 2018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았던 제품은 단연, 세계 최초 6K 풀프레임 캠코더 VENICE였습니다. 소니의 첫 풀프레임 캠코더라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는 시네마 캠코더입니다. 간단히 소개를 드리자면, 소니 시네알타(CineAlta) 카메라의 차세대 라인업이며, 소니의 36x24mm 풀프레임 센서와 15스톱 이상의 넓은 관용도로 자연스러운 피부톤과 풍부한 암부 표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6K 풀프레임 시네마 캠코더 VENICE


특히, 36mm 와이드 6K 해상도 촬영 및 4K 아나모픽 4:3모드, 6:5모드 촬영 등을 지원하며, 하이엔드 시네마 캠코더 최초로 8 스텝 내장 ND필터를 탑재해 뛰어난 운용성까지 자랑합니다. 또한, 올해 8월로 예정된 펌웨어 V2.0 업데이트를 통해 4K 1-60fps의 가변 FPS 지원, 듀얼 ISO 모드 지원(기본 ISO500에 추가하여 ISO2500모드 지원) 및 RAW나 X-OCN으로 촬영시 ProRes HQ 422를 동시에 녹화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VENICE는 다양한 방식의 워크플로우를 지원합니다. 예를 들어, 프로덕션에서는 AXS-R7으로 녹화한 RAW/X-OCN 데이터를 온라인 편집용으로 이용하고, 파일 변환을 기다릴 필요 없이 오프라인에서 바로 편집을 하고 싶다면 XAVC, ProRes* 또는 MPEG HD를 이용하면 됩니다. 또한, VENICE는 XAVC 4K와 RAW/X-OCN*을 동시에 레코딩할 수 있으므로, 최고 화질의 HDR 어플리케이션에 적합한 미래 지향적인 아카이브로서 RAW/X-OCN을 동시에 레코딩하면서 빠른 턴어라운드의 메인스트림 프로덕션을 위해 XAVC 4K를 사용하는 다른 옵션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4K IP Live 워크플로우


4K/UHD HDR 콘텐츠에 대한 성장과 함께 IP 라이브 솔루션도 영상 업계의 큰 화두입니다. 이번 KOBA2018에서는 소니가 제시하는 IP 라이브 솔루션을 직접 확인하실 수 있었습니다.


소니가 제시하는 라이브 프로덕션은 다양한 신호간의 동기화, 클린 스위칭(Clean Switching) 및 안정적인 신호 전송의 요건을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4K/60P 신호를 Single 10G IP 케이블로 전송하여 소규모 시스템에서 대규모 시스템으로, 혹은, 4K에서 8K로의 확장이 용이하다는 등의 장점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이미 CTV 4K 중계차(중국), TV Globo 4K 중계차(브라질), Sky Perfect TV 4K 라우팅 시스템(일본), BBC 런던 4K IP 스튜디오(영국)와 같이 해외 방송사들이 소니 IP 라이브 시스템을 채택하여 사용 중이라는 부분에서도 충분히 검증되었다고 볼 수 있겠죠.


이날, KOBA 2018 소니 부스에서는 초소형 바디에 강력한 내구성과 왜곡 없는 최상의 화질 지원해 새롭고 창의적인 사진과 영상 촬영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컨셉의 카메라 RX0를 함께 전시했습니다. RX0는 전용 카메라 컨트롤 박스 CCB-WB1과 유선 연결 시 최대 100대의 RX0를 동시 제어를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비디오 싱크 촬영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RX0의 뛰어난 내구성과 더불어 기존에 시도할 수 없던 다양한 촬영을 시도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네트워크 카메라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이름 그대로 네트워크를 통한 원격 조작이 가능한 네트워크 카메라는 그 특성을 십분 활용하여 다양한 앵글에 설치한 뒤 모든 실시간으로 모든 영상을 살펴보고, 특정 영상만을 라이브 송출할 수 있습니다. 



#1인 미디어 특별관에서도 활약하는 소니


이번 KOBA 2018에는 특별히, 큰 영향력으로 하나의 매체로 당당히 자리매김한 ‘1인 미디어 특별관’이 마련되었는데요. 이곳에서, 4K HDR 촬영 기능을 지원하는 a7 III 신제품부터 광학식 손떨림 방지 기능으로 독보적인 위치를 점한 액션캠, 하이엔드 카메라의 대표주자 RX시리즈 등 1인 미디어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다양한 소니 카메라들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KOBA 2018에서의 소니 부스 모습을 여러분께 소개했습니다. 놀라운 기술들이 점차 우리의 삶에서도 만날 수 있는 거리까지 다가온 것 같아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