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코리아에서는 여러분의 퀄리티 높은 사진 생활을 위해 프로 사진작가들의 촬영 노하우를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창의적인 여행 사진을 만드는 구도의 디자인’입니다.


여행지의 아름다운 풍경을 사진으로 남기고 싶었지만 막상 찍고 나면 그 감동이 전달되지 않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이번 시간 김주원 작가가 이야기하는 ‘창의적인 여행 사진을 만드는 구도의 디자인’을 통해 여러분의 감동을 표현하는 창의적인 사진 촬영 방법을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




김주원 | 파인아트 풍경사진가

김주원 작가는 파인아트 풍경 사진가이자 사진 교육자, 저술가로 활동 중이다. 사진잡지 월간 <포토넷> 기자로 재직했고 사진 에이전시 ZAKO를 만들어 사진 프로젝트, 전시, 광고, 강의, 출판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2011년 눈 내린 한국의 겨울 풍경을 담은 <WHITE> 시리즈로 스페인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2014 Sony 국제사진상, 2011 동강 국제사진상, 2005 NIKON 국제사진상 등을 수상했다. 김주원의 <DSLR 사진강의>, <포토샵 사진강의>, <DSLR 사진입문> 등의 저서는 현재 사진 분야 스테디 셀러다. 2017년 한국인 사진작가 최초로 소니 글로벌 이미징 앰버서더에 선정되었다.



#감동을 주는 아이디어와 디자인 찾기

영국 런던, 2016 l a7RM2 l 2470mm F4 l 1/1000sec l F11 l ISO 200


우리가 어떤 풍경을 보고 감동하여 카메라를 들어 셔터를 누르기까지의 과정을 생각해본 적이 있나요? 단지 한 두 가지 요소가 사진을 찍게 만드는 것일까요? 사람의 눈은 굉장히 예민하고 빠릅니다. 전경에서 후경, 왼쪽에서 오른쪽, 중심에서 전체 등 풍경 속 수많은 요소를 그야말로 순식간에 눈으로 확인하고 머릿속에서 아름다움을 느낍니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누군가를 보고 ‘아름답다’고 판단하는 시간이 3초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우리 눈은 아름답고 좋은 디자인, 화려하고 생생한 색채감을 잡아 낼 수 있는 최고의 렌즈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눈은 이렇게 아름다움을 잘 인지하는데, 카메라로 멋진 장면을 찍으면 왜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나오지 않을까요? 

스페인, 2014 l a7R l 1635mm F4 l 30sec l F4 l ISO 3200


규모 있고 장엄한 장면도 왜 카메라 속에선 밋밋하고 평범한 풍경처럼 보일까요? 해답은 사진이 ‘2차원 평면’이라는 데 있습니다. 눈으로 보는 세상은 3차원이지만 2차원의 평면인 사진 속에 풍경을 구겨 넣을 때 입체감이 사라지는 문제가 생기는 것입니다. 그래서 3차원의 세상을 2차원의 평면 속에 구현할 때 고민해야 할 것이 ‘디자인Design’입니다. 디자인이란 말에는 사진의 색채, 사진의 구도, 촬영자의 위치, 렌즈 화각의 선택 등 수많은 요소가 포함 됩니다. 일반적으로는 ‘구도’라는 말을 많이 쓰지만 구도는 단지 화면을 구성하는 요소 정도에 그치는 의미라 이 글에선 ‘디자인’이라는 의미로 서술하려 합니다. 내 여행 사진을 특별하게 만드는 디자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특별한 풍경을 만드는 디자인

뉴질랜드, 2014 l a99 l 1735mm l 1/800sec l F8 l ISO 400


사진의 평면성을 극복할 방법은 화면을 입체적으로 구성할 요소를 찾는 것입니다. 이런 요소들은 사진 속에서 시선을 유도하고 독자들이 마치 그 풍경 속을 같이 여행하는 듯한 상상을 하게 합니다. 물론 이런 디자인 요소는 모든 좋은 사진에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굳이 풍경 사진이 아니더라도 인물, 건축, 음식 사진까지 말입니다. 각 요소를 사진 속에 반영하기 위해서 사진가는 부지런히 뛰고 공부하고 고민해야 합니다. 특별한 풍경을 만드는 디자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a. 길잡이 선

스페인, 2014 l a7R l 1635mm F4 l 1/250sec l F11 l ISO 200


길잡이 선은 ‘시선을 유도하는 선’이라고 합니다. 길잡이 선을 이용해서 내가 원하는 ‘관심의 초점’에 도달할 수 있게 유도할 수 있습니다. 도로, 철도, 패턴, 쓰러진 나무, 전봇대, 특정한 색채 등 모든 것이 길잡이 선이 될 수 있습니다. 사진에 길잡이 선을 넣는 방법은 화면을 입체감 있게 구성하는 첫 번째 지름길입니다.

b. 프레이밍

영국 런던, 2016 l a7RM2 l 55mm F1.8 l 1/60sec l F1.8 l ISO 400


프레이밍은 사진의 사각형 틀 안에 무엇을 가둘 것인지 결정하는 일입니다. 이 사진은 영국 런던의 비 오는 택시 안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호텔 앞에서 이동하려고 택시를 탔는데 마침 바깥에 빨간 이층 버스가 정차해 있었고 영국 시민들이 바쁘게 움직이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초점을 창의 빗방울에 맞추고 조리개는 개방해 배경을 회화적인 느낌으로 흐리게 촬영했습니다. 사진 속의 비, 이층 버스, 짙은 옷을 입은 사람들의 모습이 런던의 느낌을 상징적으로 보여줍니다. 차창이라는 프레임을 통해 도시를 감상하는 느낌입니다.

c. 가로와 세로 사진

제주도, 2016 l a7RM2 l 70200mm F4 l 1/1000sec l F8 l ISO 200


저는 주로 가로 사진을 많이 담지만 꼭 가로 사진이 정답은 아닙니다. 잡지에 사용되는 표지 사진 등을 위해서는 세로 사진도 필요합니다. 가로로 촬영하면 주변 환경이 좀 더 넓게 담기고 수평적인 느낌이 드는 반면, 세로로 촬영한 사진은 아래와 위가 긴 수직선의 형태로 원근감이 좀 더 강조됩니다. 그리고 눈높이에 따라, 수평선을 어디에 배치하는가에 따라 가로 사진과 세로 사진은 전혀 다른 사진으로 보입니다. 사진을 찍을 때 그때그때 상황을 판단하여 가장 어울리는 모습을 담으면 됩니다. 감이 오지 않을 땐 가로와 세로 모두 촬영해 두고 선택 과정에서 좋은 사진을 골라내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d. 촬영 포인트

미국 알래스카, 2014 l a99 l 1635mm F4 l 15sec l F4 l ISO 3200


촬영 포인트에 따라 평면적인 사진이 될 수도 있고 입체적인 사진이 될 수도 있습니다. 오로라 사진을 촬영할 때 일반적으로 하늘에 뜨는 오로라를 제대로 포착하려면 넓은 화각으로 담는 광각 렌즈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단순히 하늘만 담아낸다면 오로라의 거대하고 아름다운 장면이 잘 포착되지 않습니다. 위의 사진을 보시면 알겠지만, 아래에 작은 집을 넣거나 오른쪽에 자동차를 배치하여 구성했습니다. 어떤 장면을 볼 때는 주변에 있는 사물이나 소품을 이용해 빠르게 촬영 포인트를 구성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오로라같이 짧은 시간에 나타나는 자연 현상을 보다 보면 그 자체에 심취해서 아이디어를 생각할 시간조차 없죠. 멋진 풍경을 만나면 냉정하고 감각적인 아이디어의 번뜩임이 필요합니다.


e. 프레임 속 프레임

스위스, 2014 l a7R l 1635mm F4 l 1/500sec l F11 l ISO 400


지루하고 평면적인 장면에 입체감을 주는 구도가 바로 프레임 속 프레임입니다. 창을 통해 풍경을 바라 보는 것과 같은 구도로 주변 풍경을 독특하게 만들 만한 요소를 찾아보세요. 위쪽 사진은 와인 잔에 로우 앵글로 바짝 다가가 촬영한 사진으로 풍경보다 거대하게 표현된 잔의 모습이 재미있습니다. 아래쪽 사진은 목가적인 스위스의 풍경을 감상하며 산을 오르는 기차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기차의 곡선 철제 장식이 풍경을 더욱 우아하게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위트 있는 사진 디자인

스페인, 2011 l a99 l 1735mm l 1/1000sec l F11 l ISO 400


잔잔한 호수를 그냥 찍으면 잔잔하다는 느낌이 날까요? 고요한 파란 하늘을 구름 한 점 없 이 찍으면 고요하게 표현될까요? 멋진 풍경을 걸작으로 만드는 것은 사진가의 아이디어입니 다. 고민하지 않는 사진가는 장엄한 장면도 한 순간에 보잘것없이 만들 수 있습니다. 요리사 가 요리할 때 약간의 소금으로 간을 맞추는 것과 같은 원리가 바로 사진의 아이디어입니다. 주변의 흔한 벽이나 볼품없는 돌덩이도 약간의 위트, 사진가의 감각으로 재치 있게 요리될 수 있습니다. 내가 원하는 느낌으로 요리하기 위해서는 사진에 어떤 조미료가 필요할까요? 

a. 규모를 설명할 수 있는 디자인

스위스, 2014 l a7r l 35mm F2.8 l 1/250sec l F11 l ISO 200


사진은 절대적인 크기나 규모를 보여주지 않습니다. 아무리 거대한 바위라 우겨도 주변에 작은 사람처럼 비교할 대상이 없다면 작은 바위인지 큰 바위인지 독자들은 알 방법이 없습니다. 항상 주변 풍경을 통해 규모를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스위스 필라투 스 산의 꼭대기에서 바라본 루체른 시가는 클로즈업해 찍었을 때는 단조롭게 느껴졌지만 이끼가 낀 바위산을 아래 프레임 속에 넣어보니 다채로운 색채로 생동감이 살아났습니다. 스위스의 자연환경이 얼마나 잘 보존되어 있는지 풍경의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는 사진입니다.

b.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디자인

아이슬란드, 2013 l a99 l 1735mm l 1/500sec l F11 l ISO 200


사진을 통해 독자들을 상상의 세계로 이끌어야 합니다. 위쪽 사진이 얕은 호수와 산으로 둘러싸인 풍경에 대한 정보 전달에 그친다면 아래쪽 사진은 하단의 고목으로 인해 판타지 영화 속 장소 같다는 상상을 하게 합니다. 같은 장소에서 몸을 좀 더 숙이고 나무를 프레임 속에 배치한 것입니다. 만약 이 사진의 오른쪽에 폐타이어가 들어가 있다면 어울리는 사진이었을까요? 상상을 불러일으킬 만한 것들은 주변에서 찾아봐야겠지만 장면과 어울릴 만한 요소인지 고민해야 합니다.

c. 원근감을 만드는 디자인 

아이슬란드, 2013 l a99 l 1735mm l 1/100sec l F8 l ISO 400


사진을 볼 때 저 멀리 있는 풍경이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알 방법이 없습니다. 원근감을 만들어낼 수 있는 주변 대상을 화면 안에 같이 배치하면 입체감이 들 뿐 아니라 원경과 전경 사이에 어떤 풍경이 있는지 독자들이 가늠할 수 있습니다. 원근감을 만들어낼 때는 화면 속 리듬감을 염두에 두고 배치해야 합니다. 아래쪽 사진은 왼쪽의 큰 바위와 오른쪽의 산이 황금분할 포인트에서 사선 모양으로 시선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d. 장면을 설명하는 디자인 

스위스, 2014 l a7r l 1635mm F4 l 1/250sec l F8 l ISO 400


위의 사진은 스위스 알프 그룸Alp Grum의 한 레스토랑 테라스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멋지고 아름다운 풍경이지만 만약 ‘레스토랑 테라스에서 보는 풍경’이라는 부연 설명을 해야 한다면 아래쪽 사진처럼 디자인해야 할 것입니다. 만약 저 테이블에 셰프가 만든 근사한 요리와 사람까지 배치되었다면 레스토랑 홍보나 광고에 사용될 만한 구성입니다. 장면을 설명할 땐 전경과 후경의 관계를 고민해보세요.

e. 색채감을 만드는 디자인

스위스, 2014 l a7R l 1635mm F4 l 1/100sec l F8 l ISO 400


스위스 로카르노 지역의 전망대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이곳은 리프트에서 보는 아름다운 풍경이 일품입니다. 위쪽 사진은 하늘과 구름, 녹지의 색으로 구성되었지만 대비되는 색감이 없어 사진이 밋밋해 보입니다. 아래쪽 사진은 같은 장소에서 노란색 건물 외벽을 프레임 속에 함께 구성하여 좀 더 다른 색채감으로 밋밋한 풍경을 색다르게 만들었습니다.



지금까지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창의적인 여행 사진을 만드는 구도의 디자인’을 함께 만나보셨습니다. 다가오는 여름휴가 시즌에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오늘 전달해드린 내용을 참고하셔서 여러분의 사진에 창의적인 디자인을 더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