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코리아에서는 여러분의 퀄리티 높은 사진 생활을 위해 프로 사진작가들의 촬영 노하우를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완벽한 여행 사진을 위한 로케이션 플랜’입니다.


1분 1초가 아쉬운 여행지에서 원하는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사전 준비가 필수적입니다. 이번 시간 김주원 작가가 이야기하는 ‘완벽한 여행 사진을 위한 로케이션 플랜’에서는 뉴질랜드의 버드나무를 찾아가는 극한의 촬영 경험을 통해 여행사진을 위해 잊지 말아야 할 몇 가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



김주원 | 파인아트 풍경사진가


김주원 작가는 파인아트 풍경 사진가이자 사진 교육자, 저술가로 활동 중이다. 사진잡지 월간 <포토넷> 기자로 재직했고 사진 에이전시 ZAKO를 만들어 사진 프로젝트, 전시, 광고, 강의, 출판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2011년 눈 내린 한국의 겨울 풍경을 담은 <WHITE> 시리즈로 스페인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2014 Sony 국제사진상, 2011 동강 국제사진상, 2005 NIKON 국제사진상 등을 수상했다. 김주원의 <DSLR 사진강의>, <포토샵 사진강의>, <DSLR 사진입문> 등의 저서는 현재 사진 분야 스테디 셀러다. 2017년 한국인 사진작가 최초로 소니 글로벌 이미징 앰버서더에 선정되었다.


김주원 작가 블로그 바로가기

김주원 작가 페이스북 바로가기




뉴질랜드, 2014 l a99 l 1735mm l 15sec l F18 l ISO 100


사진 작업의 최종 결과물을 볼 기회는 많지만 대부분 그것을 만드는 과정에 대해선 간과합니다. 사진 작가들이 한 장면을 찍기 위해 준비하고 이동하고 기다리는 시간은 촬영 시간의 수백 배에 이릅니다. 2014년 초 광고 촬영을 위해 뉴질랜드의 각 지역을 2주간 렌터카로 여행하며 준비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이란 광고 콘셉트에 초점을 맞추어야 했기에 인공미가 가미되지 않은 뉴질랜드의 자연과 오지를 탐사하며 촬영을 했습니다. 


뉴질랜드는 영화 <반지의 제왕>의 촬영지로도 유명합니다. 도심을 벗어나면 원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많이 남아 있고 인구 밀도가 높지 않아 어떤 지역은 수 백 킬로미터 반경 안에 사람의 흔적도 볼 수 없습니다. 사람이 없는 오지에 혼자 들어가면 사고의 위험 등을 감수해야 하기에 촬영 전 계획 단계인 ‘로케이션 플랜’에 좀 더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만약 여러분이 인터넷에서 본 비밀스런 풍경 사진 속의 장소를 찾아 사진으로 꼭 담고 싶다면 무엇부터 먼저 해야 할까요? 먼 나라의 외딴 나무 하나를 찍기 위해 수천 킬로미터를 이동해야 한다면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요? 뉴질랜드 네비스 계곡Nevis Valley 의 작고 귀여운 버드나무 한 그루를 찾으러 가는 여정을 따라가봅시다.



#망망대해 인터넷 속에서 촬영 포인트를 찾는다

500px.com은 세계의 프로 또는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모이는 사진 커뮤니티입니다. 사진의 촬영 정보나 위치 정보가 표시되어 있어 매우 유용합니다.

Flicker.com 역시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진 커뮤니티입니다. 사진의 양은 풍부하나 촬영 위치는 제공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보통 광고 촬영은 아주 긴 기간을 두고 진행하는 경우가 드뭅니다. 광고주, 기획사, 프로덕션, 촬영자 선별은 물론 전체 비용, 결과물의 적합성 등 다양한 이해 관계가 맞아야만 최종적으로 스케줄이 결정됩니다. 촬영을 맡은 작가는 콘셉트에 맞는 장면을 찾고 광고주의 최종 결정이 있어야만 진행됩니다.

꼭 광고가 아니더라도 인터넷에서 발견한 풍경 사진 속 장소는 어떻게 찾아야 할까요? 인터넷이란 망망대해에서 내가 원하는 이미지를 찾는 것은 정말 거대한 사막에서 바늘 하나를 찾는 것만큼 어려울 수 있습니다. 수천 장의 이미지를 분석해야 하고 다시 촬영지에 적합한지 확인해야 실패가 없습니다. 이미지를 검색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좋은 사진 이미지가 풍부하게 유통되거나 검색되는 사이트를 방문하는 것입니다.

전 세계 사용자들이 올리는 사진을 검색해 주는 구글 이미지나 SNS, 인스타그램, 사진 커뮤니티 사이트인 500px.com, Flicker.com 등을 이용해 New Zealand란 단어를 검색해보세요. 수만 장의 이미지가 검색됩니다. 500px의 경우에는 사용자들이 촬영 데이터 및 대략적인 촬영 위치까지 표시하는 경우가 많아 촬영지를 찾는 데 도움이 됩니다.


#촬영 로케이션을 정리한 문서를 만든다

각 촬영지를 분석한 자료를 만들어두면 인터넷이 불가능한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가끔 오지를 들어가면 사람의 흔적이 사라짐은 물론이요, 인터넷이나 전화가 안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인간의 이기와 멀어지면 본능에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오지에서 길을 잃었는데 아무런 정보를 찾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이를 위해 미리 촬영지를 분석하고 정리한 로케이션 자료를 PPT나 PDF 자료로 만들어 출력해 가면 좋습니다. 이 문서를 이용해서 도저히 찾지 못할 것 같던 장소를 우연히 만난 현지인의 도움으로 발견한 경우도 있습니다.

또 뉴질랜드는 남섬과 북섬으로 이뤄져 있는데 10일간 남섬에서 촬영해야 할 양이 6장면, 이동 거리가 약 1,700킬로미터에 이른다고 생각해봅시다. 하루에 300킬로미터씩, 이동 시간을 3~4시간만 잡아도 촬영지당 하루는 이동, 하루는 촬영에 소요됩니다. 물론 그것도 날씨가 좋을 경우에만 해당됩니다. 일정에 비해 중요도가 떨어지는 장소는 과감히 버리고 이동하기도 하고, 감이 오는 장소는 하루를 더 촬영하기도 한다면 전체 일정 2주는 그리 긴 시간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촬영할 컷 수, 이동 거리, 이동 시간, 날씨 정보 등도 막연히 머릿속에 그리기만 해서는 안됩니다. 이 또한 PPT나 PDF로 문서화해두는 것이 현지에서 입체적으로 계획하기에 좋습니다. 이런 자료는 프린트해서 들고 다니며 그때그때 확인하거나 스마트폰에 문서로 담아두면 편리합니다.


#촬영 장소를 입체적으로 분석한다

장소를 계절, 날씨, 빛 등을 고려해 입체적으로 분석해야 합니다.


뉴질랜드 남섬의 네비스 협곡에 있는 작은 연못과 나무 한 그루. 이 나무를 처음 발견한 사람이 있을 법도 한데 그와 관련된 정보가 어디에도 없다면 인터넷에서 찾은 이미지 하나로 그곳을 찾아가야 합니다. 그나마 인터넷으로 찾은 사진을 보니 가을보다는 봄과 여름에 촬영하는 것이 좋겠고, 반영까지 얻으려면 바람이 없어 호수가 잔잔하고 나무가 순광의 빛을 받아야 한다는 정도를 유추할 수 있었습니다.

구글맵으로 촬영지의 정확한 위치 및 지리 정보를 확인합니다.


500px.com의 사진과 구글 맵 위성 지도를 이용해 네비스 협곡 주변으로 차가 다닐 수 있는 Nevis Road를 확대해 샅샅이 뒤져보니 위성 지도로 흐릿하게 나마 나무와 연못의 형태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태양이 촬영자의 등 뒤에 있어야만 파란 하늘과 연못의 반영, 나무의 형태를 온전히 담을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TPE와 구글맵으로 빛의 방향 및 촬영 시간 등을 확인합니다.


THE PHOTOGRAPHER’S EPHEMERIS(www.photoephemeris.com/tpe-for-desktop)으로 분석하니 뉴질랜드의 해 뜨는 시각이 6시 41분, 해 지는 시각이 20시 17분. 나무가 순광 상태가 되려면 약 12시에서 3시 사이에 도착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다만 현재 위치인 퀸즈타운에서 Nevis Road로 가려면 고속도로에서 오프로드 길로 빠져야 하고 구글 지도의 내비게이션으로는 자전거로만 약 6시간 정도 걸리는 것으로 나옵니다. 오프로드 길로 운전하려면 자동차로 3~4시간 정도 잡아야만 도달할 수 있는 거리입니다. 물론 여기에는 위험 요소도 고려해야 합니다. 주변에 주유소나 식당을 찾아볼 수 없으므로 오프로드로 진입하기 전 식사나 간식을 미리 준비해야 하고 사고가 날 경우를 대비해 관계자나 일행에게 미리 자신이 가는 지역에 대해 언급해 둘 필요가 있습니다.


#촬영 현장에는 언제나 변수가 존재한다

사람의 흔적이 없는 오지에서는 오직 본능을 이용해 사진을 촬영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이렇게 완벽한 계획을 세워도 촬영 현장에선 항상 변수가 발생합니다. 구글 지도에서 봤던 그 연못을 렌터카에 장착된 내비게이션으로는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수백 킬로미터를 운전해 왔지만 이 오지에서 작은 연못이 어디 있는지 물어볼 곳도 없습니다. 차를 몰고 주변의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가 주변을 살피고 협곡을 따라 이동하길 반복하여 사진 속 연못과 나무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동 시간만 7시간. 그러나 현장에 도착하니 세차게 쏟아지는 소나기와 강력한 바람 때문에 차에서 기다리기를 두 시간. 드디어 하늘이 맑게 열리며 호수가 잔잔해지고 아름다운 나무를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한 장의 사진을 얻기 위한 노력

<NewZealand, Journey to middle earth> a99, a7R l SEL1635Z


외국의 오지에서 여행 풍경 사진을 찍는 과정은 만만치 않습니다. 혼자라는 외로움을 견딜 수 있어야하고 사고의 위험에도 항상 대비해야 합니다. 하지만 경이롭고 아름다운 장면을 만났을 때의 희열에 비하면 그런 고생쯤은 견딜 수 있는 보상입니다. 이런 충분한 준비가 없다면 어떨까요? 촬영하기도 전에 허둥지둥 헤매기만 할 것입니다. 좋은 결과물은 실력이나 운이 만들어주는 것이 아닙니다. 자연에 대한 이해, 그것을 수긍하는 자세, 꼼꼼한 준비가 좋은 사진을 만듭니다. 




지금까지 김주원 작가가 소개하는 ‘완벽한 여행 사진을 위한 로케이션 플랜’을 함께 만나보셨습니다. 그야말로 유비무환이라는 말이 딱 들어맞는 것 같은데요. 처음부터 완벽하게 준비하기란 쉽지 않을 수 있으니 가벼운 출사부터 사전 계획을 하는 습관을 들여 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