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지난 9월 15일, 소니센터 남대문과 함께하는 ‘a7RM3 풍경사진 세미나’가 진행되었습니다. 경이로운 해상력과 더불어 10fps의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a7RM3를 체험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인 정기수 작가의 풍경사진 노하우까지 들을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 특히, a7RM3를 보다 제대로 체험할 수 있도록 영종도 출사까지 함께 하여 더욱 특별했던 그날의 모습을 이번 시간을 통해 공개하겠습니다.





a7RM3 풍경사진 세미나는, 4,240만 화소의 고해상력을 바탕으로 극강의 화질을 자랑하는 a7RM3의 체험 기회를 고르게 제공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날, 자리에 참석해주신 40여분의 참가자들을 위해 각 1대씩 a7RM3와 소니의 프리미엄 렌즈들이 제공되었습니다.



모든 참가자가 착석한 뒤 본격적으로 ‘소니센터 남대문과 함께하는 a7RM3 풍경사진 세미나’의 막이 올랐는데요. 이 자리를 마련한 소니센터 남대문 이성욱 사장의 환영사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a7RM3와 소니가 자랑하는 프리미엄 렌즈 G 마스터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이어졌습니다.



a7RM3의 R이 화질(Resolution)을 의미한다는 것은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이 약 4,240만 화소의 35mm Exmor R CMOS 이미지 센서에서 비롯되는 월등한 고해상도가 a7RM3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러한 특징은 구석구석까지 섬세한 묘사가 중요한 풍경사진에서 빛을 발합니다. 특히, 16비트 데이터 프로세싱이 가능한 BIONZ X 프로세서는, 14비트의 RAW 데이터와 8비트의 JPEG 파일로 결과물을 출력하며 폭 넓은 다이나믹 레인지를 제공합니다.

게다가 10fps의 초고속 연속촬영 성능이 더해진 만큼 빠르게 움직이는 야생동물을 만났을 때에도 막힘 없이 촬영이 가능합니다.




무엇보다도, a7 시리즈가 3세대에 접어들며 가장 많은 이들이 입을 모아 극찬하는 것이 바로 놀랍게 향상된 배터리 성능이 아닐까 싶은데요. 스펙상으로만 봐도 약 2배 가량 향상되었으며, 실제 촬영 시의 체감상으로는 그보다 더욱 뛰어난 성능을 발휘합니다. 


풍경사진 촬영에 있어서 a7RM3처럼 뛰어난 바디도 중요합니다만, 바디의 성능을 최대로 발휘할 수 있게 해주는 고성능의 렌즈도 무척 중요하다고 할 수 있죠. 소니가 자랑하는 명품렌즈 ‘G 마스터’는 0.01 마이크론의 정밀도를 지닌 비구면 렌즈, XA(extreme aspherical)렌즈를 바탕으로 압도적인 해상력과 아름다운 보케를 만들어냅니다.

풍경사진 촬영 노하우를 설명하는 정기수 작가


a7RM3와 G 마스터 렌즈에 대한 소개를 마친 뒤에는 정기수 작가의 풍경사진 촬영 노하우 강의가 진행되었습니다.


정기수 작가는 사진 촬영의 세 가지 요소인 ‘셔터, 조리개, ISO’를 다양한 방법으로 조합하는 것으로 원하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며, 기본기 숙달을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조건 하에서 촬영했던 사진과 설정값을 예시로 들면서 이러한 설정값으로 촬영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ISO 8000의 고감도에서도 디테일이 살아있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또한, 과거에는 불가능했으나 현재의 a7RM3라면 충분히 가능한 다양한 촬영 방법도 소개했는데요. 대표적으로 a7RM3의 뛰어난 노이즈 억제력을 바탕으로 한 고감도 촬영이 있습니다. 실제로 정기수 작가는, 어두운 밤 거리를 촬영할 때 부득이하게 ISO를 8000까지 올려서 촬영했었다고 밝혔는데요. 평소 저감도, 고화질 사진을 즐겨 촬영하는 정기수 작가임에도 불구하고 만족스러운 화질의 결과물이 나왔다고 합니다.

동일한 사진의 보정 전/후 모습, a7RM3의 DR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a7RM3가 풍경사진에 적합한 이유 중에는 뛰어난 DR 성능도 있는데요. 정기수 작가가 예시로 소개한 사진을 통해 그 놀라운 성능을 여실히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a7RM3 풍경사진 세미나의 대미를 장식하는 출사가 진행되었습니다. 당첨자 발표일까지 비밀리에 붙여 많은 이들을 궁금케 했던 출사지는 바로, ‘인천 영종도’였습니다. 


출사는 영종도의 씨사이드 파크와 마시안 해변, 두 곳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두 장소 모두 사진 애호가들 사이에서 훌륭한 촬영스팟으로 꼽히는 곳인 만큼 참가자들은 출사지에 도착하자마자 마치 경쟁이라도 하듯 의욕적으로 셔터를 누르기 시작했습니다.

비록, 흐린 날씨가 다소 아쉽긴 했습니다만, 그 와중에도 절묘한 구도와 피사체를 찾아내는 참가자들의 모습에서 사진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필터를 활용하여 다양한 시도를 해보는 참가자


어느 정도 촬영이 진행된 이후 두 번째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두 번째 출사지는 노을이 아름다운 마시안 해변이었습니다. 마침 밀물 때라서 멋진 사진을 기대하며 발길을 돌렸습니다.


흐린 날씨가 아쉬웠지만, 마시안 해변에 도착할 무렵부터 조금씩 하늘이 열리기 시작하여 멋진 노을 사진에 대한 기대감이 생겼습니다.


끝내 맑게 갠 하늘을 볼 수는 없었지만, 일몰 무렵에는 구름이 갈라지며 제법 웅장한 광경이 연출되었고, 덕분에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한 참가자는 “6시간이나 a7R III와 G 마스터 렌즈를 마음껏 사용해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며 “후보정을 통해 a7R III의 DR 성능을 꼭 확인해 보겠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번 a7R III와 함께 하는 풍경사진 세미나는 9월 30일 광주, 10월 13일 울산, 그리고 10월 20일 압구정 소니스토어까지 총 4회가 진행됩니다. 풍경사진에 최적화된 a7R III에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