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얼마 전, 소니 알파(α) 카메라 사용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SonyAlphaPortrait 인스타그램 포토 콘테스트’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글로벌로는 약 10만 5천점이 응모되었고, 총 1만 1천여점의 국내 인물 사진 응모작 중 111명의 수상자를 선정하였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삶”라는 제목의 사진으로 금상을 수상한 정우원 작가님을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Q. 간단한 본인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정우원, self-portrait


대구에서 거주하는 아마추어 사진가입니다. 90년대 초부터 사진을 시작한 후로 지금까지 촬영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SonyAlphaPortrait 인스타그램 포토 콘테스트에서 금상을 수상해서 무척 기쁩니다.



Q. 수상작인 ‘삶’이라는 작품을 촬영하신 배경과 촬영 당시의 상황이 궁금합니다.


‘삶’이란 작품은 지금은 사라진 대구 반야월 연탄단지 내의 한 연탄 공장에서 작업하시는 근로자의 모습을 본인의 허락을 받고 촬영한 사진입니다. 요즘은 찾아보기 힘든 연탄공장에서 일하시는 분들의 삶의 모습을 기록하고 싶어서 몇 번씩 찾아가 촬영을 해도 되는지 여쭙고 그 모습을 담아 왔습니다. 처음에는 왜 왔냐고 하시던 분들도 몇 년에 걸쳐 계속 찾아 뵙다 보면 반겨주시기도 하고 흔쾌히 모델이 되어 주시기도 했습니다. 


©정우원, 삶, #SonyAlphaPortrait 인스타그램 포토 콘테스트 금상


클로즈업에 의한 감정 표현이 발군이다. 삶의 디테일을 통해서 인물사진의 힘이 어디에 있는지를 보여주는 교과서 같은 사진이다. 색감과 시선까지 부족함이 없는 기본기가 탄탄한 사진이다.

- 사진평론가 진동선 -


사진을 보자 오래 전 돌아가신 아버지의 얼굴이 떠올라 숙연해진다. 아버지라는 이름과 자리는 많은 것을 희생하고, 인내한 결과라는 걸 나 역시 부모가 되고 깨달았다. 이 남자는 연탄공장에서 일하며 일터 속의 자신의 민낯을 사진가에게 드러냈다. 조금 어색하고 수줍은 미소를 지었지만 검게 그을린 그의 얼굴과 깊은 주름은 땀과 노력으로 살아온 세월의 자국과 흔적이다.

- 사진작가 김주원 -



Q. 인물사진을 찍을 때, 작가님께서 특별히 고려하시는 부분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모델(피사체)과의 감정교류를 중시합니다. 특히, 모델의 눈빛을 많이 봅니다. 


©정우원, 연탄공장, α850 l 1/125s l F1.4 l ISO 400

©정우원, 연탄공장, α850 l 1/320s l F1.6 l ISO 400



Q. 인물 사진 이외에도 즐겨 촬영하시는 분야가 있다면, 사진과 함께 소개 부탁 드립니다.

요즘은 풍경도 즐겨 찍고 있습니다. 자연풍경, 거리풍경 등 말이죠. 가끔은 해외로 촬영여행을 나가기도 합니다. 터키, 미얀마, 라오스, 일본 등에 촬영차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아직 여건이 되지 않아 가지 못했지만 향후 기회가 된다면 인도를 한 번 가볼 생각입니다. 

©정우원, α99V l 1/320s l F8 l ISO 200

©정우원, α99V l 1/800s l F4 l ISO 100

©정우원, α99V l 1/500s l F4.5 l ISO 100



Q. a99를 사용 중이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a99 선택하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또한 가장 선호하시는 소니 렌즈는 무엇인지도 함께 알려주시겠어요?

예전에 즐겨 사용했던 필름카메라가 Contax RTS III이고 자이스 렌즈를 사용했습니다. 디지털로 넘어오면서 35mm 풀프레임 카메라 중에서 자이스 렌즈를 사용할 수 있는 바디가 소니밖에 없어서 소니 a850으로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a99가 출시된 후 기변했습니다. 렌즈는 다양하게 사용하는 편인데 요즘에는 SAL2470Z와 SAL85F14Z를 주로 사용합니다. 풍경을 촬영할 때에는 SAL1635Z를 많이 사용했었습니다. 추후 여유가 생기면 a7 시리즈를 사용해보고 싶습니다.

정우원 작가님의 SNS



Q. 앞으로 소니 카메라와 함께 어떤 사진을 담아보고 싶으신지 궁금합니다.

저도 그리고 남들도 공감하는 여운이 남는 사진을 찍고 싶습니다.


Q. 마지막 질문입니다. 작가님께 사진이란?

“생활의 윤활유이고, 활력소입니다.”

개인적으로 전 다른 취미는 없습니다. 개인적인 시간의 대부분을 촬영에 투자하고 또 그 과정에서 생활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곤 합니다. 



지금까지 #SonyAlphaPortrait 인스타그램 포토 콘테스트 금상 수상자 정우원 작가님의 인터뷰를 함께 보셨습니다. 본인의 삶의 활력소와 같은 사진을 통해 ‘삶’이라는 작품을 촬영했다는 점이 무척 흥미롭게 다가옵니다. 이처럼, 단지 프레임에 담는 것 만으로도 매 순간이 특별해지는 것이 사진의 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혹시라도 삶이 무료하게 느껴지신다면, 카메라를 손에 들고 밖으로 나가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