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소니코리아는 ‘2018 소니 프로 포토그래퍼’ 공개모집을 통해 총 12인의 프로 포토그래퍼를 선정하였습니다. 각각 뚜렷한 개성과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지니고 있어 소니 카메라와 함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지닌 12인의 프로 포토그래퍼를 인터뷰를 통해 보다 자세히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더욱 사랑받는 RAY KAY (레이케이) 강지원 작가를 소개합니다. 




Q. 간단한 본인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RAY KAY


‘RAY KAY(레이케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강지원입니다. 제주도에서 태어나, 제주도에서 20년을 살았고, 지금은 국내, 해외 패션/뷰티 매거진 및 패션 브랜드들과 작업을 주로 하고 있습니다. ‘RAY’라는 이름에는 ‘빛’, ‘왕’ 이런 뜻이 담겨 있고, ‘KAY’는 제 한글 성인 ‘강’의 이니셜을 따서 만들었어요. 


© RAY KAY

© RAY KAY



Q. ‘2018 소니 프로 포토그래퍼’로 선정되신 소감이 궁금합니다.


‘프로’라는 호칭으로 불리는 분들은 사진을 대하는 자세가 남다르다고 생각합니다. 프로 포토그래퍼로 활동하는 분들은 남들과 차이를 둘 수 있는 요소나 개성을 굉장히 잘 이해하고, 오랫동안 사진을 봐 오신 분들이기 때문에 그분들과 함께할 수 있는 것을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Q.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시다가 사진을 시작하시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음악을 하면서 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들이 정말 많았어요. 어떻게 보면 음악이 저한테 굉장히 좋은 선물을 해준 거죠. 해외의 고급 스튜디오에서 녹음을 하는 기회도 있었고, 오아이스(Oasis)의 노엘 갤러거(Noel Gallagher), 조용필 선생님을 만나 뵙기도 했어요.


그 때는 사진에 대한 기초도 몰랐고 주변에서 카메라를 빌려서 사진을 찍었어요. 대신 그 사진을 찍을 때 느낀 감정들을 다 메모를 했어요. 나중에 이것들을 모아서 미래의 나를 위해서나 가족들, 친구들과 공유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거든요. 그리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책을 만들었어요. 디자인을 공부했기 때문에 책 디자인도 제가 했죠. 『Love Youth』란 책이에요. 


© RAY KAY, 『Love Youth』

© RAY KAY, 『Love Youth』


그렇게 사진을 접하게 되었고, 저를 표현하는 방법이 음악에서 사진으로 자연스럽게 바뀌게 된 거라고 할 수 있어요. 사진과 영상은 제 감성을 비주얼적으로 표현할 수 있고, 제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직관적으로 전달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매력적이라고 생각해요. 


© RAY KAY, 『Love Youth』

© RAY KAY, 『Love Youth』

© RAY KAY, 『Love Youth』



Q. 작가님께서 사진을 촬영하실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어떤 것인가요?


저는 사진 작업을 할 때 실제 그 현장에 있는 스토리들을 표현하려고 해요. 그리고 그 스토리를 담는데 있어서 인물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현장에서 느낀 감동들을 담아낼 때는 정말로 감동받은 그 사람, 그 사람의 에너지가 있어야 해요. 패션이나 상업 사진에서도 기본이 되는 것들은 ‘인물’과 ‘스토리’죠. 기술적인 것보다는 인물과 현장의 이야기를 끌어내 사진에 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RAY KAY, 『Images with Story』

© RAY KAY, 『Images with Story』

© RAY KAY, 『Images with Story』



Q. 작가님께서 생각하는 좋은 사진이란? 


예를 들어서 벽에 두 가지 사진이 걸려 있는데, 첫 번째는 화려한 조명 테크닉을 사용해 멋있는 모델이 정면을 응시한 컬러풀한 사진이고, 그 다음에는 초라한 한 사람의 뒷모습이 담긴 흑백 사진이 있다고 생각해 보세요. 백 명의 사람들이 두 개의 사진을 관람하게 된다면, 백 명 모두 첫 번째 사진을 보고 멋있는 사진이라며 고개를 끄덕이고 지나가 버릴 거에요. 그러나 그 다음 사진을 보게 되면 분명히 걸음을 멈추고 머무를 거예요. 


그 초라한 사람의 뒷모습에 자신의 스토리를 대입하기 때문이죠. 자신의 감정을 사진 속 인물에게 투영하면서 ‘이 사람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겠구나’하고 상상하는 거죠. 그리고 흑백 사진이기 때문에 그 사진에 상상으로 컬러를 채울 수도 있겠죠.


© RAY KAY, 『B&W』

© RAY KAY, 『B&W』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좋은 사진은 ‘사람들이 오래 머무를 수 있는 사진’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제 사진 앞에서 오랜 시간 머무를 수 있게 스토리라는 공간을 만드는 거죠. 사람들이 기억하는 명화, 동화, 소설, 시 등 모두 스토리를 갖고 있는 것처럼요.

© RAY KAY, 『Images with Story』

© RAY KAY, 『Images with Story』


그 분위기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정말로 많은 것이 필요합니다. 그 분위기에 맞는 빛이 필요한데, 자연광이건 인조광이건 제가 원하는 빛으로 만들어내는 그 과정이 정말 어려워요. 그 과정을 연구를 많이 했고 지금도 계속 연구를 하고 있어요. 그리고 촬영 소품, 배경 등 모든 것들이 조화를 이루어 ‘스토리’를 만들 수 있도록 굉장히 많은 부분을 고려해서 촬영해야 합니다. 

© RAY KAY, 『Images with Story』



Q. 현재 뉴욕, 영국, 이탈리아, 호주 등의 유명 매거진과 패션/뷰티 화보 촬영을 진행하고 계신데, 전세계를 무대로 사진 작업을 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으셨나요? 

저한테 가장 중요한 것은 ‘관심’입니다. 사진도 ‘어느 나라에서 어느 아티스트와 작업을 해보고 싶다’, ‘그들만의 방법대로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란 생각이 있었어요. 쉽게 경험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그것들에 굉장히 관심이 많았어요. 관심을 현실로 만들어 나가는 건 물론 쉽지 않았죠. 우선 정보가 있어야 했어요. 어디로 가서 누군가를 만나고 어떻게 작업하고 등등… 이런 것들이 중요한데 전혀 몰랐어요. 성격상 그것들을 알아내기 전까지는 잠을 잘 수 없었죠. 

그래서 제가 작업하고 싶은 브랜드를 연구하고, 관심 있는 매거진의 심미성을 연구하고, 제 포트폴리오를 거기에 맞게 만들어서 다짜고짜 메일을 보냈어요. ‘당신과 작업하고 싶다’고 계속 메일을 보냈어요. 제 진정성을 보게 된다면 긍정적인 답변이 돌아올 수도 있겠다 생각한 거죠. 잃을 게 없으니까 두려울 것도 없었어요. 그렇게 기회를 얻은 거죠. 운이 좋았다고 생각해요.

© RAY KAY, 『With international Artists』

© RAY KAY, 『With international Artists』

© RAY KAY, 『With international Artists』

© RAY KAY, 『With international Artists』



Q. 작가님의 작품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이나 프로젝트는 무엇이며,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사진작가로서 처음 진행한 프로젝트가 기억에 남아요. 처음 사진을 일로 하고 싶다고 생각이 들었을 때, 평소에 사진이 좋다고 생각했던 미국에 있는 사진 관련 회사(에 그 동안 작업한 사진을 정리해서 메일로 보냈어요. 담당자 메일 주소를 아는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인포메이션 데스크 주소로 메일을 보냈죠. 


그 다음날 바로 연락이 왔고, 프로젝트 작업을 요청했어요. 어떻게 보면 제 첫 도전이었는데 그 도전을 받아준 거였어요! 정말 열심히 작업을 했어요. 작업을 위해 제 고향인 제주도로 갔어요. 아름다운 장소들을 많이 알고 있었기 때문이죠. 


회사에선 비록 하나의 프로젝트 작업만 요청했지만, 전 거기에 하나를 더 해서 두 개의 프로젝트 결과물을 보냈어요. 회사에서 두 개의 프로젝트를 모두 구매하겠다고 답이 왔죠. 사진작가가 되고 싶다는 제 꿈을 현실로 만들어준 프로젝트여서 개인적으로 매우 감동적이었습니다. 


© RAY KAY, 『First Project』

© RAY KAY, 『First Project』

© RAY KAY, 『First Project』

© RAY KAY, 『First Project』

최근에는 영국 패션 매거진 허프(HUF)와 작업을 진행한 ‘오로라’라는 프로젝트가 있었습니다. 런던에서 작업을 했는데, 이 때 단순 포토그래퍼가 아닌 포토그래퍼 겸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아트디렉터로서 참여했었어요. 한국에서도 아트디렉터 역할을 맡으면 장소부터 스태프, 모델, 소품 등 모든 것들을 섭외해야 하는데, 런던에서 그 역할을 하려니 굉장히 힘들었어요. 

컨셉을 만들고 거기에 맞는 스태프를 구성하고, 여러 모델 에이전시에 전화를 하고, 장소 섭외부터 세팅 디자이너, 무대, 조명까지 컨셉에 맞는 것을 찾으려 많이 노력했어요. 현지에서 제약이 많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완벽하게 만족스러운 결과는 아니었지만 뿌듯함이 많이 남고 애착이 가는 프로젝트였습니다. 

© RAY KAY, 『Project Aurora』

© RAY KAY, 『Project Aurora』

© RAY KAY, 『Project Aurora』



Q. 2017년에 ‘Shape Shift Report Magazine’에서 '크리에이티브의 미래를 다루는 세계 3인의 포토그래퍼' 중 1인으로 선정되셨는데, 작가님께서 생각하시는 ‘크리에이티브의 미래’는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크리에이티브(Creative)’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것을 창조하고, 발명하고, 개척해야 하는데 이미 많은 영역에서 포화 상태이기 때문에 완전히 새로운 것을 만들기 힘들어요. 그렇기 때문에 기존의 것을 잘 조합하고 활용하는 것이 ‘21세기의 크리에이티브’가 아닌가 생각해요. 

전 오래된 좋은 사진들을 항상 보면서 감동을 받고 그런 사진들을 주로 수집해요. 아날로그 사진들은 어떻게 보면 기술적으로 우수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그 사진들에 있는 감동적인 요소들을 새로운 작업에 대입하는 일을 많이 했어요. 

© RAY KAY, 『Future of creatives』

© RAY KAY, 『Future of creatives』

제가 어렸을 때 아버지께서 찍어주신 사진들을 보면, 아버지는 분명히 기술적인 사진작가는 아니셨고 아이들이나 가족들이나 사랑하는 사람들을 찍으면서 그 순간을 남기는 데에만 집중하셨을 거예요. 그런 아날로그 사진을 보면 기술적이지 않은 데서 나오는 감동적인 요소들이 있어요. 텍스쳐나 배경이 될 수도 있고, 분위기, 사진 속 인물이 될 수도 있고요. ‘진실된 사진 속에서 가져올 수 특별함과 감동들을 어떻게 더 진보된 최신 기술을 통해 조합해서 표현할 수 있을까’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는 거죠. 이러한 저의 작업들이 바로 크리에이티브의 현재와 미래를 담고 있다고 평가받은 것 같습니다. 

© RAY KAY, 『Future of creatives』

© RAY KAY, 『Future of creatives』


Q. a7R III를 사용하신 소감과 가장 선호하시는 렌즈가 무엇인지도 궁금합니다.  

a7R lll 카메라를 사용하면서, 사실 굉장히 놀랐고 촬영을 즐기게 되었습니다. 이전에는 중형 카메라를 쓰면서 무게의 압박 때문에 몸도 많이 지치고 작업이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a7R III를 사용하면서 이렇게 작은 카메라에서 나오는 이미지 퀄리티에 굉장히 놀랐어요. 

제가 작업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빛’과 ‘다이나믹 레인지(DR)’입니다. 다이나믹 레인지는 어떻게 보면 포토그래퍼에게 사진을 보다 풍부하게 표현할 수 있는 물감이라고 표현할 수 있어요. 그만큼 중요한 요소인데, 중형 카메라에서만 얻을 수 있다고 생각했던 수준의 성능을 이 작은 바디가 굉장히 만족할 만한 수준으로 내주니까 촬영을 즐기게 되더라고요. 재미있었어요.

렌즈의 경우 인물을 주로 촬영하기 때문에 SEL70200GM을 주로 사용했어요. 굉장히 선명하고 깨끗한 이미지 퀄리티를 체감하고 있습니다. SEL90M28G 렌즈 제품도 매우 잘 사용하고 있고요. 이 두 가지 렌즈를 가장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 RAY KAY, α7R III

© RAY KAY, α7R III

© RAY KAY, α7R III



Q. 앞으로 소니 프로 포토그래퍼로서 어떤 활동을 하고 싶으신가요?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통해 굉장히 의미 있는 하나의 장면을 표현해보고 싶습니다. 명화나 동화 같은 스토리를 종합적인 예술로 만들어서 사진으로 표현해보고 싶어요. 

제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계발’이에요. 저 스스로 제가 만족할 때까지 계속 공부를 하고 성장하고 발전하고 싶어요. 다른 사람들이 제 작품을 보고 ‘이 사람처럼 하고 싶다’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끔 만드는 그런 포토그래퍼가 되는 게 제 목표입니다. 

© RAY KAY




지금까지 소니 프로 포토그래퍼 RAY KAY (레이케이) 작가를 인터뷰를 통해 만나보셨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로운 것에 도전하며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RAY KAY 작가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앞으로 RAY KAY 작가와 소니가 함께 만들어나갈 작품들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