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스타일지기입니다.


2018년 가을, 소니에서는 프로 뮤지션을 위한 인 이어 모니터 IER-M9, IER-M7이 출시한 바 있습니다. 출시 이후 뮤지션의 무대를 비롯하여 스튜디오, 곡 작업을 넘어 리스너들에게도 탁월한 차음성과 착용감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실제 개발 시 소니 뮤직의 엔지니어와 아티스트와의 협력으로 더욱 이상적인 모니터 이어폰 사운드를 실현할 수 있었던 만큼, 실제 뮤지션의 입장에서 이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가 궁금했습니다. 


[뮤지션 인터뷰] 프로페셔널 인 이어 모니터 IER-M9, 케빈오를 만나다 - 2부


최근 [연인], [One More Flight] 등을 통해 감성적인 발라드를 선보이고 있는 소니 뮤직 아티스트, 케빈오를 만나 인 이어 모니터를 비롯한 이어폰 경험들과 음악 작업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지금부터 함께 만나보실까요?



[뮤지션 인터뷰] 프로페셔널 인 이어 모니터 IER-M9, 케빈오를 만나다 - 2부

[뮤지션 인터뷰] 프로페셔널 인 이어 모니터 IER-M9, 케빈오를 만나다 - 2부


케빈오(Kevin Oh)는 2015년 Mnet <슈퍼스타 K 7> 우승을 시작으로 한국에 데뷔했다. 2017년 자작곡을 포함한 [Stardust] 앨범을 통해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입지를 굳혔으며, [디어 마이 프렌즈], [시카고 타자기], [열두 밤] 등의 OST를 통해서도 다양한 음악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연인(Lover)] 발매를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케빈오의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는 중이다.




Q. 리스너로서 IER-M9는 어때요?


요즘은 음악 애호가분들도 스테이지용 이어폰도 잘 쓰시잖아요. 그분들의 입장에서, 그리고 제가 들었을 때도 가장 중요한 건 음향, 그리고 두 번째가 착용감인 것 같아요. IER-M9은 그 부분들을 모두 잘 잡아주는 것 같아요. 제가 클래식을 하는 사람은 아닌데(웃음) 실제 테스트를 할 때는 클래식으로 하는 경우가 많아요. 특히 밸런스가 중요한 장르니까요. M9도 처음 클래식으로 테스트했는데 아주 잘 들려서 좋았습니다. 요즘은 이동할 때도 M9 듣고 있어요.


Q. 리스너 입장을 듣고 보니 요즘 어떤 음악들을 듣고 있는 지도 궁금하네요. 평소 어떤 음악을 좋아해요?

... 최근에는 ASMR? 혹은 팟캐스트로도 많이 듣는 것 같아요.  미국에 있었을 때는 The National* 같은 인디락 계절의 업스퀘어한 아티스트들을 좋아했었어요. 한국에 와서 더 듣는 장르가 다양해진 것 같아요. 요즘에는 사실 라디오를 매일 2시간 동안 하고 있어서 K-POP도 많이 듣게 되었고요. K-POP이 전 세계적으로 열광인데 그만큼 퀄리티도 있고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예전에 비해서 인디 아티스트 분들도 K-POP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간 것 같고요.
The National : 독창적이고 진중한 사운드로 미국 인디 록의 정신적 지주로 불리는 얼터너티브 밴드


[뮤지션 인터뷰] 프로페셔널 인 이어 모니터 IER-M9, 케빈오를 만나다 - 2부


Q. 그동안의 케빈오의 음악 스타일도 많이 달라진 것 같아요. 스펙트럼이 더 넓어진 것 같다는 느낌을 받는데, 최근에 발매한 [연인]이라는 곡도 어떻게 보면 정통적인 한국형 발라드에요.

처음 음악을 시작했을 때는 제가 그냥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싶었고(웃음), 그렇게 큰 기대 없이 시작해서 더 자유롭게 작업했던 것 같아요. 대학을 졸업하고 여러 일을 해보다가 갑자기 다시 음악을 시작하게 되었던 거라, 처음 방송으로 한국에 왔을 때도 생각이 많았었어요. 자작곡도 공연할 때마다 다른 버전으로 불리는 게 있는데, 제 입장에서는 ", 내가 생각이 너무 많구나"라고 느껴졌어요. 그래서 요즘은 반대로 좀 더 자유롭게 놓으려고 해요. 한 장르에 국한하지 않고 밴드 스타일부터 포크여러 가지 다른 장르를 시도해보고 있고, 더 많은 한국 팬분들과도 소통하고 싶어서 발라드에도 도전해보게 되었어요.



[뮤지션 인터뷰] 프로페셔널 인 이어 모니터 IER-M9, 케빈오를 만나다 - 2부


Q. [연인]을 부를 땐 발라드만 해도 좋을 것 같던걸요.

[연인]을 노래하면서 감정선이나 발음이 많이 달라지고 좋아졌어요. 그전에는 저의 감정에 충실해서만 나오면 된다고 생각을 했는데, 이 곡을 하면서 발음부터 발성까지 실제로 곡의 감정을 전달하는 것에 중요한 부분들이 많다는 것을 깨달았죠. 노래의 의미를 더 잘 전달하기 위해 발음도 많이 신경 썼던 것 같아요



[뮤지션 인터뷰] 프로페셔널 인 이어 모니터 IER-M9, 케빈오를 만나다 - 2부


Q. 실제로 컬래버레이션도 많이 하시고 곡 작업도 여전히 계속하고 계시고 있어서 기대 중입니다. 이전 앨범에서 작사 작곡부터 거의 모든 걸 본인이 작업하셨던 경험도 있으니까요.

그때는 또 그때의 시기가 잘 맞았던 것 같아요. 방송에 나왔을 때 제가 생각했던, 하고 싶었던 방향과 잘 맞아 들어갔었어요. 음악이 항상 혼자서 하는 게 아니고, 물론 혼자의 매력도 있지만(웃음) 팀으로 같이 했을 때 각자의 분야에서 전문가들을 만나 멋진 것들이 나올 수 있으니까요. 추후 자작곡을 통해 작업할 때가 오면 그 경험을 다시 살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뮤지션 인터뷰] 프로페셔널 인 이어 모니터 IER-M9, 케빈오를 만나다 - 2부


Q. 전문가와 같이 협업을 하는?

네. 소니의 개발자와 소니 뮤직 음향 엔지니어가 같이 컬래버레이션을 해서 IER-M9를 만든 것처럼요. 양쪽의 전문성이 맞닿았을 때 다방면으로 서로 조언을 구할 수 있고, 컬래버레이션이 좋을수록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받고 받아들여질 수 있는 것 같아요.


Q. 올해도 이제 며칠 안 남았죠. 팬분들도 내년 활동 계획을 궁금해하고 있을 것 같아요.

지금 최대한 가장 빨리하고 싶은 건 무대에 오르고 싶은 거예요. 콘서트도 하고 싶고요. 아직은 자세한 얘기를 하기 어렵지만, 12월 새로운 앨범을 시작으로 다양하게 준비 중입니다




케빈오와의 즐거운 인터뷰를 마무리하는 오늘, 반가운 소식이 함께 왔습니다.
12 26일 바로 오늘, 새롭게 발매 된 케빈오의 [ How Do I ]를 함께 감상하시면서 2018년 연말의 훈훈한 마무리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상, 스타일지기였습니다.

<<케빈오를 만나다 1부 인터뷰 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